[한마당-한민수] 포토라인 기사의 사진
정·재계 실력자가 검찰청에 조사를 받으러 오면 출입구 앞에 포토라인이 만들어진다. 유명 인사에 대한 취재 과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몸싸움 등 불상사를 예방하려는 목적으로 설정하는 일종의 취재 경계선이다. 기자단과 검찰의 협의에 따라 설치되기 때문에 그 선을 넘지 않는 범위에서 취재와 사진 촬영이 이뤄진다.

우리나라에 포토라인이 정착된 것은 1993년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이 대통령선거법 위반으로 검찰에 불려올 때부터다. 갑자기 나타난 정 회장을 찍기 위해 카메라 기자들이 몰려들면서 현장은 뒤죽박죽이 됐고 그 와중에 한 기자의 카메라에 정 회장이 부딪히는 사고가 일어났다. 정 회장 이마에서 피가 흐르는 모습이 그대로 화면에 나왔다. 이후 무질서한 취재 현장에 대한 개선책으로 포토라인이 설정된 것이다.

하지만 돌발변수로 종종 포토라인이 무너지기도 한다. 지난해 10월 31일 최순실씨가 검찰에 출석할 당시 시위대가 예고 없이 기자들의 앞을 가로막으면서 순식간에 현장이 난장판이 됐다. 고성이 난무하고 기자들과 검찰 직원들까지 뒤섞이면서 포토라인은 지켜지지 않았다. 최씨는 명품 로고가 찍힌 신발 한 짝을 남기고 청사 안으로 끌려들어가야만 했다. 그런데 포토라인도 아무 때나 설치되지 않는다. 여기에 설 정도의 인물이 돼야 가능하다. 포토라인이 설정되지 않으면 우리사회의 유력자 범주에 들어가지 못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전직 대통령으로는 세 번째로 검찰의 포토라인에 섰다. 노란색 테이프로 만들어진 삼각형 모양의 포토라인에 선 박 전 대통령은 “국민께 송구스럽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짧은 소회를 밝히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포토라인 설정의 목적대로 이날 ‘불상사’는 없었다. 그러나 전직 대통령이 검찰청 포토라인에 섰다는 것 자체가 대한민국의 불상사 아닐까. 이런 포토라인은 앞으로 안 만들어지는 게 맞다.

글=한민수 논설위원, 삽화=이영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