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가 역량 극대화로 위기 극복” 黃 권한대행 ‘4·3’ 69주년 추념사

안철수·심상정 대선주자 포함 정치권 대거 참석 유족·도민 위로/ 조희연·이재정 교육감도 동참

“국가 역량 극대화로 위기 극복” 黃 권한대행 ‘4·3’ 69주년 추념사 기사의 사진
3일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정부 인사와 유족·도민·각계 인사 등 1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9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이 열리고 있다. 뉴시스
제69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10시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에서 거행됐다.

‘4·3의 평화훈풍! 한반도로, 세계로’를 주제로 열린 이날 추념식에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등 정부 인사와 유족·도민·각계 인사 등 1만여 명이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했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대선주자와 추미애 민주당 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각 정당 지도부가 참석해 유족과 도민을 위로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등 타 시·도 교육감들도 추념식에 참석, 4·3평화인권교육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행사는 국민의례와 묵념, 헌화·분향, 경과보고, 4·3희생자유족회장과 제주도지사 인사말, 대통령 권한대행 추념사 순으로 진행됐다. 황 권한대행은 추념사에서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은 국민적 화합과 통합으로 우리의 국가역량을 극대화하는 것”이라며 “제주가 국내외적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만큼 관광업계 긴급 경영지원 등을 통해 관광산업이 다시 도약하도록 하고, 신항만과 제2공항 건설 등 인프라 구축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수형인 명예회복, 행방불명인 유해 발굴 등 남은 과제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며 “평화와 인권의 가치 확산, 국민통합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4·3 70주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2014년부터 4월 3일을 국가기념일인 ‘제주 4·3희생자 추념일’로 지정, 매년 국가의례로 추념식을 봉행하고 있다.

제주=주미령 기자 lalij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