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대통령 되면 내년 4·3 추념식 참석하겠다”

보수 후보 규정 움직임 경계… 광폭 행보 속 연대론 선긋기

안철수 “대통령 되면 내년 4·3 추념식 참석하겠다” 기사의 사진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대통령이 되면 내년 4·3 70주년 기념식에 반드시 참석하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3일 제주 4·3평화공원에서 열린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진실 규명을 약속하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5년 전 대선 당시 4·3평화공원에 왔을 때 이름 없는 위패를 보면서 눈물을 흘렸던 기억이 난다”며 “평화는 다음 세대를 위한 최선의 약속이고, 4·3은 평화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우리의 산 역사”라고 평가했다. 이어 “제 모든 능력을 다해서 평화로 가는 길을 열겠다. 4·3에 대한 구체적 공약은 제주도당과 협의해 본선 기간에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가 추념식에 참석한 것은 민주당이 안 전 대표를 ‘보수 후보’로 규정짓는 데 대한 대응 성격도 있다. 보수와 진보, 중도를 넘나드는 행보를 통해 문 전 대표와의 차이점을 부각시키겠다는 것이다. 안철수캠프 관계자는 “연대론은 우리가 제기한 게 아니고 보수진영에서 제기한 것이다. 우리와는 상관없는 논의”라며 “합리적이고 혁신적인 국가운영 능력에 대한 믿음을 보여줘 자연스럽게 보수진영의 지지를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