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3색’ 응원 열기… 과도한 경쟁은 자제

文 지지자 파란 풍선 날리고 安지사, 이세돌과 함께 등장 李 지지자들 머슴 복장으로

민주당 ‘3색’ 응원 열기… 과도한 경쟁은 자제 기사의 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왼쪽부터)가 3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후보 수도권·강원·제주 권역 선출대회에서 손을 들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수도권·강원·제주 권역 선출대회가 열린 3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은 마지막 경선답게 응원 열기로 가득했다.

문재인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은 “이변은 없다”며 승리를 확신했고,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지지자들은 “막판 대역전”을 외치며 분위기를 띄웠다.

문 전 대표(파란색)와 안 지사(노란색), 이 시장(주황색) 지지자들은 행사 시작 전부터 같은 색 복장을 맞춰 입고 경기장 밖에서 치열한 응원 대결을 벌였다. 가족과 함께 파란색 티셔츠를 입고 경기장을 찾은 진상운(52)씨는 “문 전 대표가 영·호남 경선에서 압도적으로 이겼기 때문에 이변은 없을 것으로 본다”며 “오랫동안 준비된 후보인 만큼 본선에서도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 지지자인 이모(53)씨는 “수도권이 이 시장의 본거지이기 때문에 충분히 역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씨 옆에서는 머슴 복장에 쌀가마니를 지게에 진 ‘국민 머슴’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국민 머슴은 이 시장의 별명이다.

문 전 대표가 첫 번째 정견 발표자로 등장하자 지지자들은 일제히 ‘문재인’을 연호했다. 푸른색 풍선과 비닐봉투를 응원도구로 사용하며 야구 경기를 연상케 하는 축제 분위기를 연출했다.

안 지사는 1호 국민후원회장을 맡은 프로바둑기사 이세돌 9단과 함께 경기장에 등장했다. 안 지사가 모습을 드러내자 3층 스탠드는 노란 물결로 뒤덮였다. 지지자들은 노란 막대풍선과 ‘한 번 더 생각하면 안희정’이라고 적힌 손팻말을 흔들며 안 지사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이 시장은 주황색 스카프를 오른 손목에 맨 채 연단에 섰다. 이 시장이 올라서자 축구장에서나 볼 수 있는 ‘이재명은 합니다’라는 거대한 주황색 현수막이 파도치듯 출렁였다. 응원석 앞에는 ‘진짜 교체’ ‘오렌지혁명 승리’라는 응원 문구도 내걸렸다.

마지막 순회경선을 감안한 듯 각 후보 진영 모두 과도한 응원전은 자제했다. 경선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당의 화합을 고려하는 모습이었다.

문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은 ‘더 준비된 대통령 문재인’과 함께 ‘우리는 하나다’라는 문장이 새겨진 펼침막을 준비했다. ‘연호는 세 번만!!’이라는 별도 패널의 안내에 따라 문 전 대표 이름을 세 번만 외치는 등 응원전이 과열되는 것을 막으려고 노력했다. 안 지사와 이 시장 지지자들도 경쟁 후보가 연설할 때는 야유 없이 경청하고, 연설이 끝나면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글=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사진=최종학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