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평창올림픽 北참가 허용 방침”

통일부 “유엔 대북제재에 스포츠대회 참가금지 없어” 남북관계 개선 전환점 기대

“평창올림픽 北참가 허용 방침” 기사의 사진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들이 2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2 그룹 A 대회 개막식에서 관람석에 앉아 수다를 떨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북한 선수단은 지난 1일 중국 베이징을 거쳐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북한 선수단이 남한에 온 것은 2014년 10월 인천아시안게임 이후 2년6개월 만이다. 남북 대결은 6일 오후 9시 강릉 올림픽파크 내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다. 뉴시스
정부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스포츠대회에 관련 규정과 절차에 따라 신청한다면 규정과 절차에 따라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유엔이 하는 (대북) 제재와 여러 국가들이 하는 제재 속에 북한의 국제 스포츠대회 참가를 금지하는 규정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예비 엔트리 등록이 7월부터 9월까지이고, 최종 엔트리는 내년 초까지 제출하면 되기 때문에 시간도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최문순 강원지사는 전날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 여자세계선수권대회 참가를 위해 강릉을 방문 중인 북한 관계자가 ‘평창에 오겠다’며 동계올림픽 참가 의향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최 지사는 “예의상 한 이야기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이 대회에 참가했다는 건 평창올림픽에도 오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최 지사 언급과 관련해) 정부와 특별한 교감은 없었다”고 말했다.

북한의 내년 2월 평창올림픽 참가가 이뤄지면 그동안 막혀 있던 민간 차원의 교류 물꼬가 트이면서 남북관계 개선의 전환점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남북은 이미 아이스하키와 여자축구 등 국제 스포츠대회에 교차 참가하면서 민간 교류의 문을 두드린 상태다. 특히 5월 조기 대선에서 정권교체 가능성이 큰 만큼 새 정부 출범 이후 남북이 개선을 시도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북한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과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당시 선수단을 보낸 바 있다. 2002년에는 남북 화해 분위기 속에서 북한 응원단이 이슈가 됐다. 경색 국면이 이어지던 2014년에는 황병서 최룡해 김양건 등 북한 최고위 실세가 폐막식에 맞춰 인천을 찾기도 했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남과 북 모두 국제 스포츠대회를 관계 개선의 전기로 삼고자 하는 마음이 있을 것”이라며 “새 정부 출범 이후 평창올림픽이 열리기 전까지 7∼8개월간 양측의 의지에 따라 대회 의미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3.2평 독방 앞에서 눈물 펑펑
▶"최순실, 구치소에서도 '누구 데려오라'며 지시…”
▶'503번 박근혜' 앞으로 편지 보내는 쉬운 방법
▶취준생에 자괴감 준 '대통령 구치소 생활' 사진
▶SNS서 빛의 속도로 삭제된 이효리 사진
▶조현병의 두 얼굴…'초등생 살해 소녀' vs '괜찮아 사랑이야'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