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인 대선 출마 선언 “정치 혼란스러워 결심”

후보 단일화 가능성엔 “두고 봐야 한다” 여지 남겨

김종인 대선 출마 선언 “정치 혼란스러워 결심” 기사의 사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5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한 자리에서 “지금까지 가급적 좋은 대통령을 모셔서 나라가 잘되길 바라는 역할을 해 왔는데 (역대 대통령들이) 계속 국민을 실망시키고 오늘날과 같은 정치상황까지 초래됐다”며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정당의 세력을 쥔 사람들이 대선에 나오면 국민은 그대로 끌려가는 똑같은 상황이 반복된다”고도 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이른바 ‘대세론’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염 추기경은 “권력욕이나 이권에 휘둘리기보다는 진정 나라와 국민을 위해 일할 사람이 필요하다”고 덕담을 건넸다. 김 전 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 후보 등이 후보 단일화에 부정적이라는 질문에 “두고 봐야 한다”며 연대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에서 “저와 김 전 대표,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 모두 대통령이 되고 싶어 한다”고 했다. 또 “셋이 먼저 단일화한 뒤 유승민 후보와 최종 단일화를 하든지, 아니면 (4명이) 모두 참여하는 ‘원샷 경선’을 하든지 여러 방법이 있다”고 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