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재인의 사람들 누구… ‘86그룹’ 임종석 비서실장이 중심

깜짝발탁 송영길, 실질적 캠프 운영… 전병헌, 전략본부장 맹활약

문재인의 사람들 누구… ‘86그룹’ 임종석 비서실장이 중심 기사의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선 캠프는 민주당 출신 인사들과 2012년 대선 및 19대 국회의원 시절부터 문 후보를 도왔던 측근 인사 간 조화를 이루는 데 상당한 공을 들였다. 2012년 대선 당시 ‘비선 논란’에 휩싸였던 전철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문 후보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됐다.

문 후보가 캠프 구성 초반 가장 공을 들였던 인사는 대표적 ‘86그룹’ 인사인 임종석 비서실장이었다. 문 후보는 19대 국회의원 공천 당시 내홍으로 불출마한 임 실장에게 굉장히 미안해했다고 한다. 임 실장은 대선 출마의지를 밝혔던 박원순 서울시장의 최측근 인사(전 정무부시장)로 그의 합류는 ‘문재인 대세론’의 출발점이기도 했다. 문 후보는 임 실장이 캠프에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사실상 전권을 줬다고 한다. 한 캠프 관계자는 3일 “캠프 초기 친문 의원들이 일부 이견이 있을 때도 ‘임 실장이 결정했으니 밀어주자’는 분위기였다”며 “문 후보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다. 임 실장은 문 후보 일정뿐 아니라 각종 정무·정책 결정에 핵심 역할을 맡고 있다.

인천시장을 지낸 4선의 송영길 의원은 ‘깜짝 발탁’ 인사였다. 송 의원은 지난해 8·27 전당대회 당대표 예비경선에서 컷오프되면서 한때 친문(친문재인) 진영과 소원해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이번 대선 캠프 본부장급 가운데 가장 먼저 발표되면서 이런 우려를 불식시켰다. 송 본부장은 각 본부장단 회의를 주재하고 주요 결정을 조율하는 등 실질적인 캠프 운영을 맡고 있다.

3선의 전병헌 전 의원은 전략본부장을 맡고 있다. 전 본부장은 전직 원내대표를 지냈고 문 후보의 대표시절 최고위원을 함께했다. 전 본부장 합류로 캠프 중량감이 더해졌다는 후문이다. 오영식 전 의원도 조직1본부장을 맡았다. 두 사람은 정세균계로 분류된다.

2012년 대선부터 문 후보와 함께했던 핵심 측근도 이번엔 캠프 내 공식직함을 갖고 활동 중이다. 2012년 문 후보 비서실장을 지냈던 노영민 전 의원은 지난해부터 조직본부를 맡아 경선 표밭을 다졌다. 노 본부장은 19대 국회에서도 문 후보를 지근거리에서 도왔고, 현재도 의원급 중 가장 가까운 인사로 분류된다. 한 인사는 “노 전 의원은 문 후보와의 핫라인을 가진 6∼7명 가운데 한 명”이라며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조직을 맡겼다는 것만으로도 캠프 내 입지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강기정 전 의원도 상황실장으로 돕고 있다.

김경수 의원과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윤건영 전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등 문 전 대표 최측근 인사들도 각각 대변인과 비서실 부실장, 상황실 부실장 등의 공식직함을 달고 일하고 있다. 양 전 비서관과 윤 전 비서관 등은 2012년 대선에서 ‘비선 논란’이 일자 ‘2선 후퇴’를 선언한 바 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