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터뷰] 문재인  “기득권 세력, 안철수 밀어 정권연장 시도” 기사의 사진
문재인(얼굴)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 “부패 기득권 세력이 안 후보를 내세워 정권 연장과 복권을 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문 후보는 9일 서울 홍대 앞 카페에서 가진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19대 대선이) 정권 교체냐 정권 연장이냐의 대결 구도가 분명해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안 후보 역시 야권 주자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안 후보와 국민의당이 지금까지 해왔던 행보가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문 후보는 “자유한국당 윤상현·김진태 의원 등이 (안 후보) 지원을 표명하기도 했고, 국민의당도 그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식의 의사를 표시한 바 있다”며 “지금 와서는 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도 바꾸고, 지지층 분포도 그렇다. 명백하게 그들(기득권 세력)과 함께하는 행보”라고 지적했다. 특히 “아직 그쪽(안 후보)도 야당이라고 생각하는 국민 인식이 있다”며 “안철수가 정권 연장을 꾀하는 부패기득권 세력들과 함께하는 길을 가고 있다는 것이 분명히 인식되면 될수록 그런 지지(안 후보 지지)들이 정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 주변의 폐쇄성과 ‘편 가르기’ 논란에 대해선 “김대중 전 대통령이 그렇게 ‘빨갱이’라고 핍박받았지만 집권 후 정치보복이 일절 없지 않았느냐”며 “기본적으로 민주정부는 DNA 자체가 편 가르는 의식이 없다”고 했다. 문 후보는 “적폐 청산이라는 게 특정한 사람들을 쳐내는 것을 의미하는 게 아니다”며 “반칙, 특권, 불공정함, 정의롭지 못한 행태를 만든 시스템과 문화, 관행을 척결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권의 ‘반문(반문재인) 연대’에 대해선 “많은 정치인이 한결같이 ‘반문재인’을 외치고 있는데 정권교체에 대한 두려움이 그렇게 표현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들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선 “저에 대한 공격거리가 없기 때문에 10년 넘게 그 문제를 털어온 것”이라며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건 ‘채용 과정에 특혜를 받지 않았다’는 게 전부다. 그 이상은 공공기관인 고용정보원이 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혹을 제기하는 쪽에서 근거를 대야지 부존재에 대한 증명을 우리가 그 이상 더 어떻게 할 수 없다”고 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