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영태 “최순실 비밀창고 강남에 한 곳 더 있다” 검찰에 제보 기사의 사진
국정농단 사태를 폭로한 고영태(41)씨가 최순실(61·수감 중)씨의 비밀창고 격인 사무실이 서울 강남에 한 곳 더 있다고 검찰에 제보했던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각종 서류가 쌓여 있던 이 창고 사무실은 육영수여사기념사업회가 입주해 있던 곳과 주소가 일치했다. 고씨는 여기에서 안봉근(51)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을 목격하기도 했다고 주변에 말했다.

12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고씨는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건물 5층에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씨 등이 연관된 서류들이 보관돼 있던 사무실이 기억난다는 취지로 지난달 검찰에 유선 제보했다. 해당 사무실에는 육영수여사기념사업회의 문건 등 각종 서류가 많았다고 고씨는 검찰에 설명했다. 최씨와 함께 일하던 시절 최씨가 해당 사무실 주소를 일러주며 “사무실 공간으로 활용해 보라”고 해서 처음 방문하게 됐다는 게 고씨 측의 설명이다.

고씨가 찾아가 보니 비좁은 공간에 서류가 너무 많고 번잡해 사무실로 활용할 수는 없었다고 한다. 고씨는 이곳에서 안 전 비서관을 목격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가 검찰에 해당 사무실의 존재를 제보한 것도 이 때문이다.

고씨가 검찰에 이 사무실의 존재를 제보했던 지난달에는 5층 사무실 방문 2개에 보안장치가 돼 있고 굳게 잠겨 있었다고 한다. 12일 국민일보가 현장을 찾아가 보니 사무실에는 종이 한 장 없이 텅 비어 있었다. 건물 관계자는 “방 하나와 화장실 하나가 딸린 사무실 공간인데, 언제 왔다 갔는지도 모르게 빠져나갔다”고 말했다.

이곳의 주소는 재단법인 육영수여사기념사업회의 현재 등기상 주소와 일치했다. 부동산 등기부등본을 보면 이 재단법인은 2013년 3월 이 건물 5층에 1억원의 전세금으로 전세권을 설정했다. 박 전 대통령이 재단 대표이사였으나 대통령 당선 이후인 2013년 2월 사임했다.

이러한 비밀 사무실 이야기는 고씨가 검찰의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진술한 것이 아니라 유선으로 검사실 관계자를 찾아 제보한 것이었다. 따라서 조서로 기록되지 않았고, 검찰도 강제수사 등 조치를 취하지는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신사동 비밀창고와 관련한 제보를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황인호 이경원 기자 inhovato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