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성찬식 후 남은 떡과 포도주 가져가도 되나요?

성찬물은 간식이나 식사 아닌 성물… 목회자가 경건한 절차 거쳐 처리해야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성찬식 후 남은 떡과 포도주 가져가도 되나요? 기사의 사진
Q : 지역교회 장로입니다. 성찬식 후 남은 떡과 포도주를 일부 교인들이 집으로 가져갑니다. 그래도 되는지요.

A : 기독교는 세례와 성찬 두 가지 예식을 성례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세례는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한 사람이 자신의 신앙을 고백하고 죄사함을 받은 증거로 받는 예식이고, 성찬은 그리스도의 죽으심을 기리는 예식입니다.

성찬예식은 제자들이 제정한 게 아니라 예수님께서 제정하셨습니다. 마가의 다락방에서 가진 만찬기사는 마태복음 26장 17∼30절, 마가복음 14장 12∼26절, 누가복음 22장 7∼23절, 요한복음 13장 21∼30절 등 사복음서와 고린도전서 11장 23∼25절에 기록돼 있습니다. 성찬을 이해하는데 천주교는 화체설을 취하고 기독교는 기념설을 취합니다.

성찬은 그리스도 예수의 죽으심을 기념하는 예식이기 때문에 준비부터 경건해야 합니다. 교회마다 성찬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준비를 위해 모이면 먼저 기도로 시작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릇을 닦고 떡과 포도즙을 준비하는 것도 조용히 해야 합니다. 동네잔치 준비처럼 떠들고 잡담을 주고받는 것을 삼가야 합니다. 주님의 죽으심을 기념하는 만찬준비이기 때문입니다.

성찬예식 진행도 뜻 깊고 경건해야 합니다. 연례행사여도 안 되고 타성에 빠지거나 무의미한 진행이 되면 안 됩니다. 집례자나 참여자 모두가 거룩함을 회복하고 성찬예식에 임해야 합니다. 떡과 잔을 나누는 것은 교회의 상황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한사람씩 앞으로 나와 떡과 잔을 받을 수도 있고 회중석에서 일어나 받을 수도 있습니다. 정해진 예배 시간 안에 예배와 성찬을 겸하게 될 경우라면 프로그램 진행이 진부해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떡은 설탕이나 누룩을 넣지 않고 직접 제작할 수도 있고 떡이나 빵으로 준비할 수도 있습니다. 포도주는 알코올 성분이 없는 것이나 포도즙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민감한 사람들은 얼굴이 붉어질 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준비하는 사람들은 성찬 참여인원을 파악하고 모자라거나 남지 않도록 떡과 포도즙의 양을 조절해야 합니다. 일상적 식사가 아니기 때문에 떡이나 잔은 크지 않아도 됩니다. 시장하거든 집에서 먹으라(고전 11:34)고 했습니다.

남은 떡과 포도즙은 아이들 준다며 집으로 가져가는 것은 삼가는 게 좋습니다. 성찬을 위해 준비한 떡과 포도즙은 간식이나 식사대용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남은 성찬물은 목사와 교역자가 처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단, 성찬물은 처리도 경건한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주님의 몸과 피를 기념하는 성물이기 때문입니다.

박종순 목사

●신앙생활 중 궁금한 점을 jj46923@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가 국민일보 이 지면을 통해 상담해 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