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층 총결집 중… ‘남북 관계’ 문재인·‘경제’ 안철수 우위 기사의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4일 서울 강남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미래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디지털경제 국가전략 대선후보 초청포럼에서 참석자 질문에 답하며 웃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학부모와 함께하는 육아정책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 최종학 선임기자, 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19대 대선을 채 한 달도 남겨놓지 않은 시점에 각 대선 후보들의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남북관계 개선과 신뢰·공감도 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반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경제문제 해결 및 변화·쇄신 이미지가 강한 것으로 평가됐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발표한 결과를 보면, 민주당 지지층의 85%가 문 후보를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지난 4∼6일 조사(81%) 때보다 4% 포인트 늘었다.

국민의당 지지층의 91%는 안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선이 양강 구도로 재편된 가운데 양측이 치열한 ‘네거티브 공방전’을 펼치면서 지지층 결집도가 상승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후보 지지층의 65%, 안 후보 지지층의 63%가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답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의 홍준표 후보 지지율(59%→64%)과 정의당 지지층의 심상정 후보 지지율(32%→46%)도 동반 상승했다. 반면 바른정당 지지층의 경우 유승민 후보 지지율은 20%에 불과했다. 바른정당 지지층의 53%는 안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문 후보와 안 후보는 이미지 조사에서도 뚜렷한 차이를 드러냈다. 문 후보는 ‘남북관계를 가장 잘 다룰 후보’(39%) ‘국가 위기상황에 가장 잘 대처할 후보’(39%)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안 후보는 각각 18%와 19%를 얻어 문 후보와 격차를 보였다. 문 후보가 국정운영 경험과 ‘준비된 후보’ 전략을 강조하면서 유권자들에게 안정감을 준 것으로 해석된다. 문 후보는 ‘신뢰감이 가는 후보’(35%) ‘내 입장을 잘 알아주고, 가깝다고 느껴지는 후보’(30%)를 묻는 질문에서도 1위에 올랐다. 안 후보는 각각 30%와 24%를 얻었다.

안 후보는 변화·쇄신 이미지에서 강점을 드러냈다. 안 후보는 ‘변화와 쇄신을 가장 잘 실천할 후보’ 부문에서 37% 지지로 문 후보(28%)를 앞질렀다. ‘경제 문제를 가장 잘 다룰 후보’(29%) 부문에서도 문 후보(26%)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성공한 벤처기업가 출신이자 4차 산업혁명을 핵심 콘텐츠로 내세우고 있는 안 후보의 ‘미래 지도자’ 이미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안 후보가 ‘보수의 심장’인 대구·경북(TK)에서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다. TK 지역의 안 후보 지지율은 48%로 집계돼 지난 4∼6일 조사(38%)보다 10% 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보수 적통’ 경쟁을 벌이고 있는 홍 후보(14%→8%)와 유 후보(15%→1%)는 TK 지지율이 동반 급락했다. ‘야권의 텃밭’인 광주·전라지역에선 문 후보가 47%를 얻어 안 후보(36%)를 앞섰다. 하지만 지난 4∼6일 조사(문 후보 52%, 안 후보 38%)에 비해 두 사람 간 지지율 격차는 줄어들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사진=최종학 선임기자, 그래픽=이석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