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월드비전·수원북부교회 ‘밀알의 기적 캠페인’ 협약

내달 14∼19일 르완다 방문

국민일보·월드비전·수원북부교회 ‘밀알의 기적 캠페인’ 협약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와 국제구호개발기구 월드비전, 수원북부교회(고창덕 목사·사진 가운데)는 1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밀알의 기적 캠페인’ 협약식을 갖고 아프리카 르완다의 아이들에게 사랑을 나누는 후원 사업에 협력키로 했다.

세 기관은 다음 달 14∼19일 르완다 비린기로 지역에 있는 월드비전 사업장을 방문한다. 르완다는 아프리카 중동부에 위치한 국가다. 1994년 유혈사태를 겪은 뒤 아직도 많은 상처와 갈등이 남아있다. 식수 오염과 위생의식 부족으로 수인성 질병이 만연해 있고 유·청소년 대부분이 교복 학용품 교과서 등 교육에 필요한 물품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 월드비전 비린기로 사업장은 2007년부터 교육 및 식수, 아동결연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고창덕 목사는 “과거 선교사역을 위해 아프리카 케냐와 탄자니아를 방문한 적이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또 다른 열매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한창 국민일보 선교홍보국장(오른쪽)은 “‘밀알의 기적 캠페인’은 죽어가는 영혼을 살리는 사역”이라며 “기쁘고 풍성한 열매가 가득 맺히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