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오심… UCL 4강 ‘합작’ 기사의 사진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비우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뉴시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레알 마드리드)와 오심.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바이에른 뮌헨(독일)의 2016-2017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8강전의 승부를 가른 두 가지 요소다. 호날두는 현역 선수로는 처음으로 UCL 본선 무대에서 통산 100호 골을 터뜨리는 대기록을 세웠다. 레알 마드리드는 심판의 오심으로 4강에 안착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비우에서 열린 대회 8강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뮌헨을 4대 2로 꺾었다. 1차전에서 2대 1 승리를 거둔 레알 마드리드는 합계 6대 3으로 뮌헨을 따돌리고 사상 최초로 7년 연속 4강에 올랐다.

1차전에서 2골을 터뜨린 호날두는 2차전에서 해트트릭(후반 31분·연장 전반 15분·연장 후반 4분)을 달성하며 UCL 1호 100호 골의 주인공이 됐다.

2007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시절 AS 로마(이탈리아)를 상대로 UCL 1호 골을 넣은 호날두는 137경기 만에 100호 골을 기록했다. 10년이 걸렸다. 그의 라이벌 리오넬 메시(30·FC 바르셀로나)는 UCL 94골을 기록 중이다. 이번 시즌 UCL에서 7골을 넣은 호날두가 3골을 추가하면 2011-2012 시즌부터 6시즌 연속 10골 이상 달성하게 된다.

이날 승부는 오프사이드 오심으로 갈렸다. 레알 마드리드는 1-2로 뒤진 채 전·후반 90분을 마쳐 연장에 돌입했다. 호날두는 연장 전반이 끝나기 직전 세르히오 라모스의 후방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을 날려 2-2 동점을 만들었다. 느린 화면으로 확인 결과 오프사이드였다. 하지만 주심은 이를 알아채지 못했고, 선심의 깃발도 올라가지 않았다. 뮌헨 수비진도 몰랐던 듯 항의하지 않았다.

호날두는 연장 후반 4분 마르셀루가 단독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무너뜨린 뒤 건네 준 볼을 골문 안으로 밀어 넣어 해트트릭과 함께 역전골을 터뜨렸는데, 이 역시 오프사이드처럼 보였다.

뮌헨은 호날두의 두 골이 오프사이드라고 주장했다. 또 수비수 아르투로 비달이 오심으로 퇴장당했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바이에른 뮌헨의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은 경기 후 “준결승 진출에 매우 근접했는데 심판의 몇 가지 결정에 의해 승패가 좌우됐다”며 “이것이 축구이고 때때로 일어날 수 있는 일인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아니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평소 비디오 어시스턴트 레프리 도입에 부정적이었던 안첼로티 감독은 “앞으로는 비디오가 심판을 도울 수 있기를 희망한다. 이런 실수는 챔피언스리그 8강전과 어울리지 않는다”며 “비달의 첫 번째 반칙은 옐로카드가 맞다. 하지만 두 번째 옐로카드는 심판의 실수”라고 강조했다.

전반 5분 경고를 받은 비달은 후반 37분 측면을 돌파하던 마르코 아센시오를 막기 위해 태클을 감행해 또 경고를 받았다. 비달이 두 번째 경고를 받은 상황을 느린 화면으로 확인한 결과 그는 볼을 먼저 걷어낸 것으로 드러났다. 비달의 퇴장으로 바이에른 뮌헨은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대패하고 말았다.

반면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은 “(비달의) 두 번째 경고나 오프사이드 상황에서의 득점으로 이긴 것이 아니다. 우리는 2경기에서 6골을 넣은 만큼 4강 진출 자격이 있다”고 항변했다. 호날두의 활약에 대해선 “오늘 3골을 포함해 2경기에서 5골을 넣었다. 중요한 순간 호날두는 항상 그 자리에 있다”고 믿음을 나타냈다.김태현 기자 tae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