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보들에게 전달한 교계 지도자들 10가지 당부는

“정부와 교회가 서로 협력할 때 교회가 사회에 축복의 통로 될 것”

대선 후보들에게 전달한 교계 지도자들 10가지 당부는 기사의 사진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지도자들은 20일 개최된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발표회에서 10대 정책을 내놓고 대선 후보들에게 기독교의 입장을 전달했다.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은 올해 말씀의 권위를 회복하고 진리이신 예수님을 온 백성에게 전해야 한다”면서 “다음 달 국가의 새 지도자를 선출할 텐데 기독교의 공공정책을 내놓은 1000만 성도의 뜻을 헤아려 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하나님을 두려워하고 겸손히 백성을 섬기며 정의와 사랑이 강물처럼 흐르게 하는 지도자가 세워질 수 있도록 간절히 기도하자”면서 “이 땅에 바른 정치 지도자가 세워지고 참된 진리가 선포되는 역사가 일어나길 간구하자”고 말했다.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도 “아브라함 카이퍼의 영역 주권 사상에 따르면 국가와 교회 간에는 서로 영역들이 있으며, 침범할 수 없는 고유의 신분과 주권이 있다”면서 “정부는 교회의 고유영역을 침범하거나 억압하지 말고 교회가 자신의 역할을 원활하게 펼칠 수 있도록 보호해 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소 목사는 “교회 역시 국가 지도자와 정부가 하나님과 교회를 대적하지 않는 한 그들을 반대하지 말고 협력하고 기도해 줘야 한다”면서 “이런 관계가 될 때 교회는 국가와 사회에 축복의 전달자·통로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선규(예장합동) 이종승(예장대신) 이동석(예성) 총회장, 전명구(기감)감독회장 등은 19대 대통령 선거와 한반도 평화, 한국교회의 연합과 회복의 메시지를 전했다.

공공정책협의회는 동성애 동성혼 법제화 반대, 종교단체의 재산권 별도규정 마련, 종교관련 예산의 편향성 지양, 공직자의 자유로운 종교보장 등 한국교회가 피부로 느끼고 있는 핵심 현안 10개를 각 대선캠프에 전달했다(표 참조).

백상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