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보들 “反사회적 사이비종교 규제” 약속

주요 정당 대선캠프 관계자 초청 ‘기독교 공공정책 발표회’

대선 후보들 “反사회적 사이비종교 규제” 약속 기사의 사진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와 8천만민족복음화대성회 조직위원회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개최한 ‘제19대 대통령선거 기독교 공공정책 발표회’ 후 교계 지도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문재인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 등 유력 대선 후보 4명이 반사회적 사이비종교집단을 법적으로 규제하겠다고 약속했다. 차기 정부에선 혹세무민하는 사이비종교집단에 대한 강력한 법적 제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와 8천만민족복음화대성회 조직위원회는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제19대 대통령선거 기독교 공공정책 발표회’를 갖고 주요 대통령 후보의 기독교 관련 현안에 대한 입장을 청취했다. 핵심 현안은 사이비종교집단, 동성애·동성결혼 인정여부, 차별금지법 입법, 종교인 과세, 이슬람 유입 문제 등이었으며 각 후보 측은 서면과 구술로 입장을 제시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서면답변과 참석 모두 하지 않았다.

4명의 후보는 교회와 사회를 해치는 반사회적 종교집단을 법적으로 규제하는 데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반사회적 사이비 종교집단 처벌법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측은 “반사회적 종교집단 규제를 위한 한국교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했으며,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측도 “세월호 과정에서 보았듯 구원파를 비롯해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등 사이비 집단의 폐해가 너무 심각하기 때문에 사이비집단에 대한 규제법 제정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은 행사 후 별도 설명을 통해 “사이비 종교가 가출 가정파괴 등의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다”면서 “반사회적 사이비집단 규제법 제정을 위한 기독교계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동성애 및 동성결혼과 관련해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 후보 측은 절대 반대하거나 결혼이 남녀 간의 결합임을 명시한 헌법적 가치를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 측은 “동성애자들에 대한 불합리한 사회적 차별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전제한 뒤 “민법상 동성혼은 허용되지 않으며, 동성애·동성혼은 국민 정서상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차별금지법에 대해선 4명의 후보가 모두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문 후보가 최근 대표적 동성애 옹호 조장기관인 국가인권위원회를 헌법기관으로 격상시키고 개헌 때 차별금지 사유를 확대하겠다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종교인 과세에 대해선 4명 모두 유보 내지 반대 의견을 밝혔다.

글=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사진=강민석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