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에 사용하는 신포급(군사명 고래급) 잠수함을 복수의 미사일 발사가 가능하도록 개조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의 보수 매체 ‘워싱턴 프리비컨’은 20일(현시시간) 유엔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의 신포급 잠수함 발사관에 통풍구들이 추가됐으며, 복수의 미사일 발사 능력을 보유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휴즈 그리피스 조정관이 이끄는 유엔 전문가 패널 보고서는 “북한의 SLBM인 북극성(KN-11)을 발사하는 고래급 잠수함 외형을 연구한 결과 SLBM 발사대에 중대한 기술적 변형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신포급 잠수함의 SLBM 발사관 양쪽에 통풍구가 추가됐고, 이런 개선은 이 잠수함이 앞으로 복수의 발사대를 지닌 잠수함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북한의 신포급 잠수함은 현재 SLBM 발사대 하나만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우리 군 당국은 21일 “좀 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일단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또 SLBM을 개발하는 신포조선소 주제작소가 복수의 SLBM을 적재할 수 있는 더 큰 규모의 잠수함을 추가 건조할 만큼 확장됐다고 전했다. 북한은 SLBM을 3발 이상 장착할 수 있는 3000t급 신형 잠수함을 건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최현수 군사전문기자

hs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