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국민일보, ‘성경으로 돌아가자’ 공동 캠페인

숭실대 개교 120주년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숭실대-국민일보, ‘성경으로 돌아가자’ 공동 캠페인 기사의 사진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와 국민일보(사장 최삼규)는 숭실대 개교 120주년과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해 ‘성경으로 돌아가자’(Sola Scriptura·가제)를 주제로 공동 캠페인을 진행한다.

황준성(사진 왼쪽) 총장과 최삼규(오른쪽) 사장은 27일 서울 동작구 상도로 숭실대 베어드홀 회의실에서 협약식을 갖고 이를 위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숭실대와 국민일보는 한국사회의 계몽과 성숙을 위해 노력해온 숭실대의 120년 역사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교육 비전을 바탕으로 종교개혁 정신의 현재적 실천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황준성 총장은 “국민일보와 숭실대가 교육을 통한 각성을 이끌고 기사를 통해 사회를 선도해 나가는 일에 더욱 매진할 수 있는 협력이 되길 바란다”면서 “오늘의 이 합의를 시작은 미약해도 끝이 창대한 만남으로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최삼규 사장은 “명문 사학으로 자리 잡은 숭실대가 개교 120주년을 맞이한 올해 국민일보와 공동 캠페인을 하게 된 것은 무척 큰 의미를 갖는다고 생각한다”면서 “공동캠페인이 소중한 결실을 맺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