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염두에 둔 총리는… 안희정 전윤철 박승 김상곤? 기사의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운데)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자치분권 정책 발표 및 지방분권 개헌 국민협약식에서 ‘평화분권국가’라고 적힌 액자를 들고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7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총리 인선 기준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총리로) 염두에 둔 분이 있다. 적어도 (선거) 막바지에는 다음 정부를 구상하는 시간과 준비가 필요하다”며 이른바 ‘섀도 캐비닛’ 공개 가능성도 시사했다.

문 후보가 밝힌 총리 인선의 최우선 기준은 ‘대탕평·국민대통합’ 원칙이다. 이념적 스펙트럼이 한쪽으로 치우치거나 특정 계파 색채가 강한 인사는 배제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정치권 안팎에선 당장 호남 총리 가능성이 거론됐다. 국민의당의 ‘안방’인 호남을 끌어안지 못할 경우 집권 초기 국정 드라이브의 동력을 얻기 어렵다는 판단 때문이다. 문 후보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호남 지역을 돌며 “총리부터 탕평 인사” 발언을 했었다. 다만 문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특정 지역을 거론하기 어렵다”며 ‘호남 총리론’ 대신 ‘비(非)영남 총리론’을 언급했다.

민주당 내부에선 문 후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윤철(78·전남 목포) 전 감사원장, 박승(81·전북 김제) 전 한국은행 총재 등의 이름이 오르내렸다. 전 위원장은 김대중정부에서 경제부총리, 공정거래위원장 등을 지냈고, 노무현정부에서 감사원장을 지내며 문 후보와 깊은 정책적 교감을 이뤄 왔다. 박 전 총재는 국민성장 자문위원장이자 ‘10년의 힘 위원회’ 상임고문을 맡으며 문 후보를 지원해 왔다.

김상곤(68·광주) 전 경기도교육감, 공동선대위원장인 김효석(68·전남 장성) 전 의원 등도 물망에 올랐다. 김 전 교육감은 노동과 고용, 복지와 사회경제를 연구한 정책가로 문 후보의 ‘일자리 대통령’ 정책을 뒷받침할 대표적 인사로 꼽힌다. 김 전 의원은 3선 의원 출신의 정책통으로, 노무현정부 이후 민주당 집권플랜인 ‘뉴민주당플랜’을 만든 실용주의자로 평가된다.

정치권 인사로는 선대위 총괄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영길(54·고흥) 의원과 안희정(52·충남 논산) 충남지사 등이 거론된다. 가장 젊은 그룹이어서 ‘새 시대, 새 인물’ 이미지에 적합하다는 평을 받는다. 안 지사의 경우 통합형 인재로 꼽히지만 도지사 임기가 남아 있다. 현역 도지사 ‘차출’은 부담이 크다.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의 이름도 나오지만, 문 후보 측 관계자는 “홍 전 회장과 그 정도로 깊은 얘기가 오간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첫 총리이고 ‘여소야대’가 불가피한 상황이어서 청문회 통과도 염두에 둬야 한다”며 “정치인 출신이 나올 수도 있다”고 했다. 50대의 깜짝 인사 발탁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다른 관계자는 “문 후보가 요즘 새로운 시대의 통합의 문을 열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자주 했다”며 “젊은 인사 발탁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문 후보는 총리 공개 시점에 대해서는 “적어도 (선거) 마지막 단계”라고 표현하며 구체적으로 못박지 않았다. 공개시기를 서두를 경우 선거가 자칫 총리 후보자 검증 국면으로 빠질 우려가 있고, 상대 진영으로부터 “이미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군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문 후보가 대선을 12일 남은 시점에서 총리 얘기를 꺼낸 것은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준비된 대통령’ 이미지를 피력하고, 공식 선거운동 후반전을 자신이 주도하는 이슈로 끌고 가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이름을 밝히지 않고 섀도 캐비닛 공개 의사만 나타내 불필요한 논란을 최대한 피하겠다는 의도도 읽힌다.

전웅빈 기자 imung@kmib.co.kr,사진=최종학 선임기자, 그래픽=안지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