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30 표 대거 이탈… 文캠프 ‘심상정 주의보’

보수 막판 대결집 상황 우려

2030 표 대거 이탈… 文캠프 ‘심상정 주의보’ 기사의 사진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1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열린 세계노동절대회에 참석해 비정규직 철폐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지훈 최현규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이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선전에 긴장하고 있다. 진보 성향 유권자 지지를 공유하는 심 후보가 선전하고, 보수층이 막판 대결집할 경우 대선 국면이 다시 혼전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우려가 캠프 곳곳에서 감지된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문 후보가 30% 후반에서 40% 초반의 지지율에 머물렀던 지난 한 달간 심 후보의 지지율은 두 배 가까이 상승했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1일 “젊은층이 심 후보 상승세를 견인하고 있다”며 “문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격차를 벌리는 상황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문 후보의 안정적 당선이 유력하다고 보는 지지층이 심 후보에 대한 ‘소신 지원’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문 후보 캠프는 이탈표를 막기 위해 20·30 청년층의 마음을 붙잡을 정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홍익표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청년의 삶을 바꾸는 정권교체’를 제목으로 청년대책을 발표했다. 문 후보가 ‘근로자의 날’을 맞아 노동계를 집중 공략한 것 역시 심 후보를 견제한다는 의미가 있다. 선대위는 ‘압도적 교체가 국정 운영의 동력’이고 ‘대선에서 소신 투표는 사표’라는 점을 강조해 표심 이탈을 막겠다는 전략이다.

심 후보 측은 젊은층의 폭발력에 힘입어 두 자릿수 득표를 정조준하고 있다. 심 후보는 서울 대학로 집중유세에서 “될 사람 밀어주자며 대세에 편승하는 표가 진짜 사표(死票)”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심 후보는 “정권교체 한다고 차선책을 밀어주니 자신들이 진짜 잘하는 줄 착각하고 있다”면서 “여러분들 스스로 용기를 내 결단하는 선거가 돼야 대한민국이 바뀐다”고 말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