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보신각서 ‘국가 위한 기도회’ 개최

국가기도성회준비위원회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오는 6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광장에서 국가를 위한 기도회가 개최된다.

국가기도성회준비위원회는 1일 서울 중구 다담에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일 정오부터 7시간동안 전국의 기도자들이 보신각광장에 모여 복음통일 예수한국을 위해 간구한다”면서 “특히 이번 기도회는 대선을 앞두고 대한민국이 열방에 복음의 역사를 감당하는 제사장 국가가 되도록 간구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도회는 김진호 전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김선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장, 이억주 한국교회언론회 대변인, 정상운 전 성결대 총장, 서울신대 박명수 조갑진 교수, 강문호 갈보리교회 목사 등이 인도한다.

준비위원장인 이예경 애니선교회 대표는 “대한민국은 지난 6개월간 총체적으로 극심한 위기를 겪었다. 그럼에도 분명한 것은 하나님께서 한국을 사랑하신다는 것”이라면서 “하나님이 지금 이 땅의 교회를 흔들어 깨우고 계신데 지금이야말로 교회가 하나님 앞에 무릎 꿇고 각성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교회는 누구 탓을 하기보다 내 탓으로 여기고 주님 앞에 나아가야 한다”면서 “이름 없는 전국의 종들이 보신각광장에서 모여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응답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원철 여의도순복음소하교회 목사도 “교회가 주님 앞에 범죄함으로 나라에 죄악이 범람하고 있다”면서 “이번 기도회가 치유와 회복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준비위원회는 지난달 13∼15일 서울 월드컵경기장과 28일 경기도 파주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에서 비상구국 회개성회를 개최했다(070-8708-7445·koreaprayer.com).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