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독일 신학 국내 소개 성서 신학자의 사표

허혁 교수 서거 20주년 추모예배 15일 이화여대서…도올 김용옥 교수 ‘선생님의 신학과 삶’ 회고

독일 신학 국내 소개 성서 신학자의 사표 기사의 사진
한국신약성서연구모임(회장 문명섭)과 이화여대 기독교학과 동창회(회장 이숙진)는 오는 15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중강당에서 한국 신학계의 거목 ‘허혁 교수 서거 20주년 기념 추모예배’를 드린다.

허혁 교수(사진·1919∼1997)는 감신대를 졸업하고 독일 뮌스터대 신학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대전 감리교신학대(현 목원대)와 이화여대 교수로 재직했다. 1985년 은퇴해 97년 1월 7일 별세했다.

허 교수는 독일 신학을 체계적으로 국내에 소개했고 이화여대에 재직했던 15년 간 20여권의 저서를 번역했다. 성서 해석을 학문적으로 정립시킨 신학자로서 성서 해석학의 수준을 한 단계 올려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자신의 신학과 삶의 일치를 위해 절제된 생활을 추구했으며 ‘신학자의 사표’로도 불린다. 추모 예배에서는 허 교수의 초기 제자였던 도올 김용옥 전 한신대 석좌교수가 ‘선생님의 신학과 삶’에 대해 이야기한다.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