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팔연 목사 전주대서 명예박사 기사의 사진
전북지역 최대의 교회인 전주바울교회를 담임하는 원팔연(사진) 목사가 전주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전주바울교회는 9일 “원 목사가 전주대에서 개최된 ‘개교 53주년 기념식’에서 지역복음화와 후학 양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고 밝혔다. 원 목사는 “앞으로도 다음세대를 키우고 지역을 복음화 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원 목사는 1982년 전주 다가동 지하 24㎡에서 7명의 성도들과 교회를 개척해 전북에서 가장 큰 교회를 일궜다. 2015년에는 세계성령중앙협의회가 선정한 제12회 홀리스피리츠맨 메달리온 목회자 부문을 수상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