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의 형태’ 마음이 맞닿았을 때 들리는 소리 [리뷰] 기사의 사진
일본 감성 애니메이션 ‘목소리의 형태’의 한 장면. ㈜디스테이션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목소리에도 형태가 있을까. 볼 수도 만질 수도 느낄 수도 없는데 말이다. 오직 듣는 순간에만 그 존재를 인지할 수 있는 소리에 어떤 실체가 있다는 걸까. 애니메이션 영화 ‘목소리의 형태’는 이런 생각의 실타래를 차분히 풀어낸다. 그리고는 빛나는 메시지를 꺼내든다.

이야기를 여는 주인공 이시다 쇼야(이리노 미유)는 따분함을 못 견디는 개구쟁이 소년이다. 같은 학급으로 전학 온 청각 장애 소녀 니시미야 쇼코(하야미 사오리)가 이내 그의 표적이 된다. 쇼코의 어눌한 말투를 놀리거나 그가 끼고 있는 보청기를 망가뜨리는 일은 쇼야의 장난거리가 된다. 쇼코를 따돌리는 분위기는 자연스레 학급 전체로 퍼진다.

“너와 내가 친구가 될 수 있을까?” 용기 내어 묻는 쇼코를 쇼야는 가차 없이 밀쳐낸다. 쇼코가 세상과 소통하는 유일한 창구인 ‘필담용 노트’까지 물 위로 던져버린다. 결국 쇼코는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가게 되고, 화살은 쇼야에게 되돌아오고 만다. ‘왕따 주동자’로 낙인찍혀 학급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당한다. 학창시절 내내 외로움에 시달린 고등학생 쇼야는 결국 자살을 결심하기에 이른다.

하나둘 삶을 정리해가던 쇼야는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기로 한다. 쇼코를 만나는 것. 잘못을 빌고 용서를 구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쇼코는 쇼야를 보자마자 도망가 버린다. 쇼야는 포기하지 않고 다가간다. “나와 친구가 돼줄래?” 그간 열심히 배운 수화로 조심스레 말을 건다. 마음과 마음이 연결된 순간. 그제야 두 사람은 서로의 소리를 듣게 된다.

동명의 일본만화를 원작으로 한 ‘목소리의 형태’는 불완전한 두 남녀의 성장 스토리다. 단순한 감성 로맨스를 기대했다면 다소 당황스러울지도 모른다. 하지만 영화는 절망감 따위를 내비치지 않는다. 불안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연대하며 그 관계 안에서 위로를 얻는 과정이 뭉클한 감동을 이끌어낸다.

이 작품의 긍정성은 밝고 서정적인 영상미로 표현된다. 섬세한 작화가 인상적이다. 벚꽃이 흩날리는 다리 위, 헤엄치는 잉어가 보일만큼 투명한 냇물 속, 해질녘 석양이 쏟아지는 전철 안, 별빛으로 수놓아진 밤하늘 아래…. 쇼야와 쇼코가 머무는 풍경들은 이따금 그들을 감싸안아주는 듯하다. 그 따뜻함은 관객에게도 온전히 전달된다.

“보는 사람의 마음이 정화되는 영화가 되었으면 했다”는 야마다 나오코 감독의 바람은 충분히 이뤄진 듯하다. 129분. 전체가.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