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보기를 원하나이다

마가복음 10장 46∼52절

[오늘의 설교] 보기를 원하나이다 기사의 사진
예수님이 여리고에 오고계심을 바디매오가 알게 됐습니다. 바디매오는 부르짖었습니다.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그는 자신에게 가장 필요한 것을 구했습니다. 바디매오가 주님으로부터 치유 받고 보기 원하는 중요한 목적이 말씀 속 그의 행동에서 보여집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 하시니 그가 곧 보게 되어 예수를 길에서 따르니라.”(52절) 바디매오가 치료 받은 그 길에서 주님의 뒤를 따르기로 결단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제자가 된 것입니다. 바디매오 치유사건의 핵심은 그것입니다. 주님 앞으로 그가 겉옷을 버려두고 달려간 것과 그의 눈이 떠지면서 메시아이신 주님의 뒤를 바로 따랐다는 사실입니다. 주님의 손길로 인해 그의 육체와 영혼의 사슬이 벗겨진 다음 그가 취한 행동, 그 길에서 주님을 따른 것입니다. 처음으로 세상을 보게 된 바디매오가 얼마나 많은 것을 하고 싶었을까요. 그런데 그가 눈을 뜨고서 한 일은 단지 메시아이신, 자신의 입으로 고백했던 다윗의 자손 예수를 따른 것입니다.

바디매오가 겉옷을 벗어 두고 주님을 찾은 것은 그분만이 내 인생을 이끄실 전능자이심을 알았고 그분에 의해 만져진 순간 세상을 보게 되면서 그의 눈은 주님을 향해 고정된 것입니다. 우리가 본질적으로 바디매오와 다른 것은 우리는 눈을 가졌지만 정작 봐야 할 것을 보지 못한다는 사실입니다.

성도 여러분은 살면서 무엇을 그렇게 보십니까. 지금 내 머릿속을 가득 채우고 있는 그것이 여러분의 인생이 되는 것입니다. 내가 보는 것, 내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그것이 여러분의 인생을 이끕니다. 목적이 이끄는 삶이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스스로 볼 수 있음에 감사하십니까. 스스로 볼 수 있다면 그것은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임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 믿음의 고백이 여러분의 심령에서 우러나오거든 그때부터는 그 눈을 하나님의 도구로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성도 여러분, 마땅히 봐야 할 것을 보려고 하십시오. 하나님께서 여러분의 양심을 울려 그 심령으로부터 여러분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보려고 애쓰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보이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는 눈을 가지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여러분은 이제껏 보지 못했던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깨닫게 될 것입니다. ‘내가 바디매오보다 더 지독하게 보지 못하는 장애인이었구나’라는 것을 말입니다.

주님께서 여러분의 눈을 열어 보여주시려는 것은 내가 눈을 뜨고도 보지 못했던 것들입니다. 보고 싶어 하는 것만 보면서 살았던 삶을 멈추십시오. 그리고 바디매오처럼 겉옷을 벗어 버리고 주님의 길을 함께 따라가는 삶을 사시길 기원합니다.

우리는 죄인입니다. 잠시 긴장을 늦추기만 해도 우리는 사단에 휘둘리게 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회개하고 다시 새 생명을 얻을 수 있는 건 주님만을 바라볼 수 있도록 이끌어주시는 성령님이 우리 안에 계시기 때문입니다. 성령님이 여러분의 눈을 만져 주실 것입니다. 성령님을 만나십시오. 그분의 손길을 따라 저도 여러분도 모두 세상을 다르게 볼 수 있는 은혜를 누리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임장원 목사(제주 방주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