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없는 계산대… 손바닥 대자 결제 끝! 기사의 사진
16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31층에 문을 연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편의점에서 고객이 무인 계산대에서 상품을 결제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의 무인 계산대는 손바닥의 정맥으로 고객의 생체정보를 확인해 결제하는 세계 최초의 시스템으로 현금이나 카드가 필요 없다. 세븐일레븐 제공
16일 서울 송파구에 있는 국내 최고층 건물인 롯데월드타워 31층. 롯데그룹 코리아세븐이 운영하는 세븐일레븐은 이곳에 벌집 모양의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열었다. 매장 오른쪽에는 롯데카드 회원 정보와 손바닥 정맥 정보를 등록하는 데스크가 마련돼 있었다. 등록 절차를 마치고 매장 앞에 다가서자 ‘바이오 인증 게이트’가 눈에 띄었다. 생체 인식 단말기에 손을 가져다 대니 게이트가 열렸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점포는 카드와 현금, 스마트폰 없이도 손바닥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미래형 점포’다. 상품 가격을 표시하는 것은 종이가 아닌 전자 가격태그였다. 벽면에 위치한 도시락을 꺼내 들기 위해 냉장 코너에 다가서자 사람이 접근했다는 것을 인지한 진열대 유리문이 안쪽으로 접히며 문이 열렸다.

계산대에는 직원이 보이지 않았다. 무인 자동 결제 시스템이기 때문이다. 장바구니에서 물건을 꺼내 계산대로 다가가 자동으로 움직이는 컨베이어 벨트에 올려뒀다. 360도 자동 스캐너가 상품을 인식해 화면으로 가격과 상품 내역을 모니터에 보여줬다. 상품이 맞는지 확인한 뒤 모니터에 있는 ‘결제하기’ 버튼을 누르고 오른쪽 손바닥을 단말기에 대자 영수증이 출력되며 결제가 이뤄졌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세븐일레븐과 롯데카드, 롯데정보통신 등 롯데그룹 계열사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만든 스마트 편의점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해부터 4차 산업혁명을 강조하며 유통 혁신을 주문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3개사가 공개한 결제 시스템은 정맥 인증 결제 서비스 ‘핸드페이’다. 사람마다 정맥의 혈관 굵기나 선명도, 모양 등의 패턴이 다르기 때문에 이를 통해 사람을 판별하는 형식이다. 정맥 인증으로 결제 서비스까지 상용화한 것은 롯데가 세계 최초다.

세븐일레븐은 롯데월드타워에 입주한 롯데 직원을 대상으로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시범 운영한 뒤 이르면 7월 말 외부 입주사 직원에게도 개방할 예정이다. 또 롯데카드 외에도 다른 결제 카드와 연동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이미 해외 유통업체에서는 무인점포를 운영 중이다. 미국 아마존은 시애틀 매장에서 직원을 대상으로 ‘아마존고’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일본 편의점 업계는 10년 안에 모든 점포에 무인 계산 시스템을 도입키로 하는 등 무인 매장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세븐일레븐의 경우 무인 계산대를 운영하지만 매장에 사람이 없는 것은 아니다. 기존 점포에서는 아르바이트생 한 명이 계산과 매장 관리, 발주 등을 담당하는데 계산 업무를 자동화하기 때문에 매장 관리에 집중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무인점포라고 해도 매장 관리 인력은 지속적으로 필요하다”며 “기존 인력들이 계산 외에 매장 관리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일자리 질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