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시울 젖은 문 대통령에 “곁을 내줘야 새 사람 옵니다” 기사의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눈시울을 붉혔다. 대선 승리 과정에서 헌신했던 양정철(왼쪽 사진)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을 떠나보내면서다. 문 대통령을 끈질기게 괴롭혔던 친노(친노무현)·친문(친문재인) 패권주의 비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양 전 비서관의 선택이었지만, 문 대통령은 마지막 만찬에서 끝내 눈물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16일 양 전 비서관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청와대 관저에서 만찬을 함께했다. 양 전 비서관은 이른바 ‘비선 실세’ 논란을 우려해 뉴질랜드로 떠나 장기 체류할 뜻을 문 대통령에게 전했다.

양 전 비서관은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 총무비서관, 부처 차관 등의 인선에 오르내렸지만 모두 거부했다. 문 대통령 역시 궂은일을 도맡아했던 그를 누구보다 신뢰했다. 문 대통령 주변에서도 양 전 비서관이 직(職)과 상관없이 청와대에 머물면서 대통령을 보좌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양 전 비서관은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뜻을 관철시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늦게까지 이뤄진 만찬에서 착잡함과 아쉬움을 숨기지 못한 채 눈시울을 붉혔다.

양 전 비서관은 16일 언론과 지인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 “제 역할은 딱 여기까지”라고 적었다. 그는 “새 정부 출범 틀이 짜일 때까지만 소임을 다하면 제발 면탈시켜 달라는 청을 처음부터 드렸다”며 “그분(문 대통령)과의 눈물 나는 지난 시간을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하고 이제는 퇴장한다”고 밝혔다. 양 전 비서관은 “비워야 채워지고, 곁을 내줘야 새 사람이 오는 세상 이치에 순응하고자 한다”며 확고한 2선 후퇴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을 괴롭혀 온 패권주의 비판에 대해서는 “나서면 패권, 빠지면 비선, 괴로운 공격이었다”며 “저의 퇴장을 끝으로 패권이니, 친문·친노 프레임이니, 삼철이니 하는 낡은 언어를 거둬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잊혀질 권리를 허락해 달라. 문 대통령을 잘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친문 측근들의 자발적 2선 후퇴는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최재성(오른쪽) 전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 시절엔 인재가 없어서 전 정권 출신 인사를 중용했지만 문재인 당대표 시절부터는 인재가 차고 넘친다”며 2선 후퇴를 선언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어떤 말씀을 하시기에 꼬박 이틀 생각했다. 인재가 넘치니 원래 있던 한 명쯤은 빈손으로 있는 것도 괜찮다고 제 마음을 드렸다”며 “국민들께 신세 갚는 작은 시작을 그렇게라도 해야겠다”고 적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