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9일 여야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 추진 기사의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19일 여야 원내대표와 오찬회동을 추진 중이다. 새로운 원내 사령탑을 맞이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물론 보수당과도 원활한 협치를 모색하기 위해서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중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예방해 문 대통령과의 회동 문제를 조율할 방침이다. 두 당이 이날 새로운 원내대표를 선출한 데다 같은 뿌리를 지녔다는 점을 감안했다.

전 수석은 전날 정우택 자유한국당,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이 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수석은 비교섭단체인 정의당도 회동 대상에 포함하는 문제를 검토 중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찬 참석 범위를 4당으로 할지, 5당으로 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청와대에서 일방적으로 통보할 수는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다만 대선 과정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주목받았던 점을 감안하면 5당 대표가 모두 모일 가능성이 높다.

이날 민주당·국민의당 원내대표 경선이 끝났고, 18일에는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예정돼 있어 회동은 19일 열리는 방안이 유력하다. 회동이 성사되면 문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와 처음 만나는 자리가 된다. 대선 과정에서 ‘정의로운 통합’을 내걸었던 문 대통령의 협치 성과를 전망할 수 있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게 당선 축하 전화를 했다. 문 대통령은 “각 당의 원내대표단이 정해지면 함께 만났으면 좋겠다. 과제가 많으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고 강훈식 민주당 신임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이종선 최승욱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