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과의 동행] 암환자 5년 상대생존율 갑상선 최고 기사의 사진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통계로 본 암현황에 따르면 2010∼2014년 발생한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관심질병을 가진 환자의 관찰생존율을 동일한 성별, 연령군을 가지는 일반인구의 기대생존율로 나누어 구한 값으로 암 이외의 원인으로 사망했을 경우의 효과를 보정해준 생존율)은 70.3%로 1993∼1995년(41.2%) 대비 29.1%p포인트, 2001∼2005년(53.9%) 대비 16.4%p, 2006∼2010년(65.2%) 대비 5.1%p 증가했다. 즉 암환자의 3명 중 2명 이상이 5년 이상 생존하고 있다는 것이다. 갑상선암, 전립선암을 제외한 모든 암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을 살펴보면, 2010∼2014년 5년 상대생존율은 61.5%로 1993∼1995년(40.2%) 대비 21.3%p, 2001∼2005년(49.9%) 대비 11.6%p 증가해 지속적인 향상이 관찰됐다. 또 갑상선암 및 전립선암을 제외하고도 암환자의 절반 이상이 5년 이상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암 5년 상대 생존율을 보면 갑상선암(100.2%), 전립선암(93.3%), 유방암(92.0%), 대장암(76.3%), 위암(74.4%) 순으로 5년 상대 생존율이 높았다. 주요 암 중 생존율 향상이 가장 컸던 암은 전립선암으로 1993∼1995년 대비 2010∼2014년 37.4%p 향상됐다. 다음으로 위암(31.6%p), 비호지킨 림프종(22.5%p), 간암(22.1%p) 순이었다. 반면 췌장암의 생존율은 1993∼1995년과 비교해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2010∼2014년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을 1993∼1995년에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과 비교해 보면 모든 암종에서 5년 상대 생존율이 향상됐다.

2010∼2014년도 암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을 기준으로 남성의 경우는 ▶갑상선암 ▶전립선암 ▶신장암 ▶대장암 순으로 5년 상대 생존율이 높았으며, 여성은 ▶갑상선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대장암 순이었다. 주요 암 5년 상대생존율 국제 비교를 보면 2010∼2014년 암 발생 중 국가암검진사업 대상 위암·대장암·간암·유방암·자궁경부암의 5년 상대생존율은 각각 74.4%, 76.3%, 32.8%, 92.0%, 79.7%로, 미국(‘06∼’12)의 해당 암의 5년 상대생존율인 31.1%, 66.2%, 18.1%, 90.8%, 68.8%에 비해 더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요약병기별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위암(60.3%), 유방암(57.4%), 전립선암(56.3%)의 경우 조기에 진단되는 비율이 50%를 넘었으며, 간암(46.0%), 갑상선암(42.6%)도 높은 조기 진단 분율을 보였다. 반면, 생존율이 낮은 췌장암과 폐암의 경우 원격 전이 상태에서 암을 진단받은 환자의 분율이 40%를 넘었다.

암이 처음 발생한 장기를 벗어나지 않는 경우, 남녀 전체에서 전립선암(100.9%), 갑상선암(100.6%), 유방암(98.1%), 위암(95.9%), 대장암(95.6%)의 생존율이 높았고, 간암(53.1%)과 췌장암(32.5%)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위 장기나 인접한 조직 혹은 림프절을 침범한 국소 진행단계인 경우, 폐암(33.7%), 담낭 및 기타담도암(33.6%), 간암(19.3%), 췌장암(14.5%)은 낮은 생존율을 보였고, 갑상선암·전립선암·유방암은 90% 이상의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멀리 떨어진 다른 부위로 전이된 원격 전이 단계에서 갑상선암(71.6%)의 생존율은 70% 이상의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이외에 비호지킨림프종(53.9%), 전립선암(42.1%), 유방암(37.3%), 위암(6.3%), 폐암(5.9%), 간암(3.2%), 담낭 및 기타담도암(2.5%), 췌장암(1.7%) 등의 순으로 생존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민규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