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품, 아버지처럼 따뜻하고 포근” 기사의 사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18일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희생자인 아버지 김재평씨 추모사를 낭독한 김소형씨가 행사가 끝난 뒤 아버지 묘역에 헌화하기 위해 서 있다. 광주=이병주 기자
“아버지가 안아준 것처럼 따뜻하고 포근했습니다.”

18일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서 유족 대표로 나서 추모사를 낭독한 후 문재인 대통령의 품에 안겨 오열한 김소형(37·여)씨는 당시 느낌을 이렇게 전했다.

5·18민주화운동 당일인 1980년 5월 18일 광주에서 태어난 김씨에게 생일은 늘 슬픈 날이었다. 매년 생일이 되면 주변의 축하를 받기는커녕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총탄에 숨진 아버지 생각에 마음이 무너져 내렸다.

그는 이날 기념식에서 이런 마음을 ‘슬픈 생일’이란 제목의 추모사에 담아 아버지에게 바쳤다.

“아버지, 당신이 제게 사랑이었음을. 당신을 비롯한 37년 전의 모든 아버지들이, 우리가 행복하게 걸어갈 내일의 밝은 길을 열어 주셨으면…. 사랑합니다, 아버지.”

추모사를 마친 김씨가 눈물을 흘리며 돌아서 자리로 가는 순간 객석에 앉아 눈물을 훔치던 문 대통령이 퇴장하는 김씨를 뒤따라가 따뜻하게 껴안았다. 김씨는 뜻밖의 상황에 어리둥절했지만 이내 상황을 알아차리고 대통령의 품에 안겼다. 그는 “아빠가 안아준 것처럼 어깨가 넓게 느껴졌다”며 “어깨에 기대 목 놓아 울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울지 마세요. 기념식 끝나고 아버지 묘소에 참배하러 같이 갑시다’라는 문 대통령의 말에 겨우 눈물을 참아냈다”며 대통령에게 5·18 진실을 있는 그대로 밝혀줬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전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오늘 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들을 때 가슴이 벅차고 눈물이 났다”며 “대통령이 약속처럼 진실을 밝혀줄 거라 믿는다. 믿음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사진=이병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