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중앙지검장은… ‘국정원 댓글’ 수사로 좌천됐다 화려하게 귀환 기사의 사진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윤석열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이 19일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긴장된 표정으로 답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강골(强骨) 검사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이 돌아왔다. 박근혜정부 시절인 2013년 국정원 대선 개입 댓글 사건 수사로 좌천돼 한직을 맴돌았던 그가 19일 검찰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귀환했다. 1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던 일이었다. 검찰 내부에선 “세상이 바뀌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파견 중인 윤 지검장은 이날 특검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갑자기 너무 벅찬 직책을 맡게 됐다”며 “맡은 바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 지검장은 지금은 폐지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중앙수사1·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을 등 요직을 지낸 검찰 최고 특수통으로 꼽히지만 박근혜정부 출범 첫해인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한 이후 내리막을 걸었다.

사건 수사팀장이던 윤 지검장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구속 수사를 주장해 법무부와 마찰을 빚었다. 그는 직속상관이던 조영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 등 윗선의 반대에도 용의 선상에 오른 국정원 직원을 체포하기도 했다. 윤 지검장은 결국 보고·결재 절차를 어겼다는 이유로 수사 일선에서 배제됐다.

그는 며칠 뒤 열린 국회 법사위 서울고검 국정감사장에서 “수사 초기부터 법무·검찰 수뇌부의 외압이 있었다”며 “상관의 위법한 지시를 따를 수 없었다”고 폭로하며 이른바 ‘항명 파동’ 논란을 일으켰다. 이 일로 윤 지검장은 정직 1개월의 징계와 함께 지방으로 좌천됐다. 당시 그가 남긴 “조직을 사랑하지만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말은 지금도 회자된다.

이후 윤 지검장은 일선 수사에서 한발 물러나 경기도 여주지청장, 대구와 대전고검 검사로 떠돌아야 했다. 윤 지검장과 함께 징계를 받거나 좌천성 인사를 당한 팀원들은 하나둘 옷을 벗고 나갔다. 이번 문재인정부에 중용된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역시 그들 중 한 명이었다. 박 비서관은 국정원 사건 수사 부팀장으로 윤 지검장이 국정원 직원들에 대한 압수수색 보고를 위해 조 전 지검장 집에 찾아갈 때 그의 옆을 지켰던 인물이다.

한직으로 나돌던 윤 지검장이 반전을 맞이한 건 국정농단 수사였다. 박 특검은 중수부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윤 지검장을 특검팀으로 불러들였다. 박 특검은 그를 일컬어 “수사를 잘하는 합리적인 검사”라고 평한 바 있다.

윤 지검장은 수사팀장으로서 삼성그룹의 뇌물공여 혐의 수사를 지휘했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두 번째 구속영장 청구 때 법정에 직접 나가 구속 당위성을 역설하기도 했다. 그는 특검 기간이 종료된 후에도 일부 파견검사와 남아 공소유지를 해왔다.

서울 출신으로 충암고를 졸업한 윤 지검장은 서울대 법대 79학번이다. 김수남 전 검찰총장을 비롯해 5명의 검사장이 같은 과 동기다. 대학 재학 시절 열린 5·18광주민주화운동 모의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맡으며 당시 전두환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한 일화는 유명하다. 윤 지검장은 이후 강원도에서 도피생활을 했다고 한다.

그는 대학 4학년 때 사법시험 1차에 붙었지만 2차까지 통과하는 데는 9년이 걸렸다. 노무현정권 초기인 2003년 검사를 그만두고 법무법인 태평양에 1년여 몸담기도 했지만 검찰 선배들의 권유로 검찰에 복귀했다. 현대자동차 비자금 사건과 론스타 사건, 부산저축은행 수사 등 굵직한 수사를 담당했다.

글=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사진=최현규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