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기아차의 상생, 협력사 채용 돕는다

장소·비용 지원 채용박람회 열어

현대·기아차의 상생, 협력사 채용 돕는다 기사의 사진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7 현대·기아차 협력사 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현장등록을 하고 있다. 이 박람회는 청년 취업난을 해소하기 위해 부품, 정비판매, 설비·원부자재 등 200여개 협력사가 참여해 개별적으로 채용설명회와 상담을 진행했다. 최현규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협력사와 함께 전국 순회 채용박람회를 열어 자동차 산업 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본격 나섰다.

현대·기아차는 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17 현대·기아자동차 협력사 채용박람회’를 개최했다. 2012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 현대·기아차 협력사 채용박람회는 현대·기아차가 장소 제공부터 행사 기획·운영까지 재정을 지원하는 동반 성장 프로그램이다. 채용 설명회와 상담은 협력사가 개별적으로 진행한다.

개막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 강성천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문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이영섭 현대·기아차 협력회장,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채용박람회를 통해 협력사들이 기업 가치와 비전을 널리 알리고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됐다”며 “자동차 산업 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있어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기아차는 협력사들이 우수 인재를 온라인으로 연중 채용할 수 있도록 취업 전문업체와 함께 ‘협력사 채용박람회 채용지원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1차 협력사들은 지난 5년간 대졸·고졸 신입사원과 생산직을 매년 평균 1만6000여명씩 8만여명 고용했다.

올해로 6회째인 이번 행사에는 전국 241개 협력사가 참여했다. 현대·기아차는 직무교육과 인턴십을 통해 청년의 협력사 취업을 지원하는 ‘고용디딤돌 프로그램’ 홍보관을 별도로 운영한다. 1·2기 수료 후 협력사에 취업한 경험자가 멘토로 나선다.

채용박람회는 협력사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 5개 권역에서 진행된다. 이날 코엑스에서 열린 수도·충청권 박람회를 시작으로 6월 8일 호남권 박람회(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6월 20일 울산·경주권 박람회(울산대 체육관), 6월 29일 대구·경북권 박람회(대구 엑스코), 7월 11일 부산·경남권 박람회(창원컨벤션센터) 순이다.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은 개막식 인사말에서 “자동차산업 전반에 걸친 고용창출 확대에 기여함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강창욱 기자 kcw@kmib.co.kr, 사진=최현규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