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원용 목사 탄생 100주년… ‘여해상’ 시상한다

오는 9일 가나아트센터서 문화제… 몽양 여운형선생 기념사업회 노베르트 한스 클라인 목사 수상

강원용 목사 탄생 100주년… ‘여해상’ 시상한다 기사의 사진
한국 기독교계의 ‘거목’ 여해(如海) 강원용(1917∼2006·사진) 목사는 경동교회 설립자로 광복과 분단, 전쟁과 가난, 혁명과 독재정권의 격변기에서 소외된 자를 보듬으며 살아갔다.

재단법인 여해와함께는 오는 9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평창동 가나아트센터에서 강 목사 탄생 100주년 기념 문화제 ‘여해와 함께’를 연다고 1일 밝혔다. 행사는 평전 출간 기념행사와 제1회 여해상 시상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여해상은 평화와 인간화를 위해 노력한 이들에게 수여된다. 민족의 좌·우 대립을 통합하기 위해 힘쓴 몽양 여운형 선생의 기념사업회와 독일 출신으로 강 목사와 함께 아시아 크리스찬아카데미 운동에 헌신한 노베르트 한스 클라인 목사가 상을 받는다.

강 목사는 일제강점기인 1917년 10월 30일 함경남도 이원군에서 출생했다. 보통학교 졸업 무렵인 1931년 개신교에 입교했고 1935년 만주 북간도 용정중학에서 윤동주 시인, 문익환 목사 등과 교우했다. 이 무렵 은진중학교 교사였던 김재준 목사를 만나 개신교 신앙에 눈을 떴다.

강 목사는 1945년 12월 김 목사와 함께 야고보교회(경동교회)를 설립했다. 복음의 실천과 행동을 중시한 그는 현대사의 격동기를 보내며 교회연합과 일치 운동, 종교 간 화해와 민주화 운동 등을 위해 평생을 헌신했다. 여해와함께 관계자는 “여해의 정신을 기리는 문화제로 그의 사상과 실천을 이어받고자 한다”고 말했다.

4일 오후 2시에는 강 목사가 시무했던 서울 중구 경동교회에서 ‘여해와 함께하는 경동교회’ 행사가 열려 성가대 합창 등이 이어진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