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성애 쓰나미’ 맞서 전통가정 소중함 외쳤다

‘서울 글로벌 패밀리 컨벤션’

‘동성애 쓰나미’ 맞서 전통가정 소중함 외쳤다 기사의 사진
한국교회동성애대책협의회가 개최한 ‘세계가정축제’ 퍼레이드에 참석한 1만여명의 시민들이 3일 서울시청 앞에서 ‘동성애 반대’를 외치고 있다. 신현가 인턴기자
동성애 옹호·조장 문화에 맞서 기독교 신앙을 지키기 위해 세계 최초로 열린 ‘서울 글로벌 패밀리 컨벤션’이 3일 폐막됐다. 25개국 대표단은 동성애 반대와 생명존중, 1남1녀의 결혼제도 보호 등을 담은 인권선언문을 채택하고 전통적 가족개념을 해체하는 젠더이데올로기에 맞서 국제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했다.

한국교회동성애대책협의회(한동협)는 3일 서울역 광장에서 1만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가정축제’를 열고 서울역에서 시청까지 왕복 3.2㎞ 거리를 행진했다. 시민들은 ‘동성애, 결코 유전이 아닙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어올리고 ‘동성애·낙태 반대’ ‘생명존중’ ‘부모공경’ ‘자녀사랑’ 등의 구호를 외쳤다.

소강석 한동협 대표회장은 “생명·가정·효는 한국사회를 지탱하는 핵심가치이기 때문에 반드시 지켜야 하는 ‘골든 링크’라 할 수 있다”면서 “후천적으로 자기가 결정하는 동성애를 조장하는 사회분위기를 틈타 이를 끊으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동성애는 치료 가능하며 동성애자는 한국사회에서 차별과 불이익을 받고 있지 않는데도 동성애라는 비정상을 정상처럼 인정하라고 강요한다”면서 “골든 링크를 잘 지켜 우리의 후손에게 대한민국의 소중한 자산을 물려주자”고 강조했다.

한동협은 2∼3일 서울 국회의사당에서 ‘생명 가정 효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동성결혼 합법화 앞에 고전하고 있는 서구교회의 현실을 살펴보고 대응방안을 공유했다. 미국 영국 인도 포르투갈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25개국 대표단은 동성결혼 합법화나 생활동반자 제도 도입, 차별금지법·혐오발언 금지법 통과 이후 동성애 비판이 전면 차단당하는 현실을 소개했다.

독일의 사회학자 가브리엘 쿠비는 “가족이란 마음속 갈급함을 채워주는 공간이며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결합에 따른 신실한 사랑은 생명을 가져 온다”면서 “현대인들은 성욕을 충족하겠다며 이를 모두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결과 한 생명을 잉태하는 책임감, 결혼 서약은 무시한 채 성행위 파트너가 남자든 여자든 동물이든 상관 않고 성욕을 해소하려 한다”면서 “성적 자유를 앞세운 젠더이데올로기가 법률적 강압을 통해 기독교 가치관을 공격하고 있는데 그 최종 목표는 가정의 해체”라고 분석했다.

영국의 안드레아 윌리엄스 변호사도 “영국에선 동성애를 인정하지 않으면 직장에서 불이익 당하거나 법적 제재까지 받고 있다”면서 “한국이 영국처럼 되지 않도록 동성 간 결혼이 잘못됐다는 사실을 끊임없이 외쳐 달라”고 당부했다.

이용희 한동협 국제본부장은 “이번 대회는 동성결혼을 인정하지 않는 200여개국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라며 “내년에 100개국, 그 다음 해에는 200개국 대표를 초청해 하나님께서 주신 생명을 보호하고 동성혼을 막아서는 거룩한 방파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사진=신현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