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국민 치아 건강챙기기’ 나섰다 기사의 사진
구강보건의날을 하루 앞둔 8일 대전시 치과의사회 소속 의사들이 대전과학기술대 유치원 아이들의 치아를 들여다보며 무료 구강검진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우리나라 성인 10명 가운데 7명은 국가가 무료로 해주는 구강검진을 받지 않는 걸로 나타났다. 영·유아 국가 구강검진 수검률도 37%에 그쳤고 6∼18세 충치 예방을 위한 치아홈 메우기 이용률도 14%에 불과했다. 전 연령에 걸쳐 구강 관리에 소홀하다는 방증이다.

정부가 올해 처음 5년에 걸친 구강보건사업 밑그림을 마련하고 국민 치아건강 챙기기에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8일 제1차 구강보건사업기본계획(2017∼2021년)을 발표했다. 복지부는 “그간 국민건강증진계획의 일부로 추진돼 온 구강보건사업을 더욱 체계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것”이라며 “구강건강 실천율과 충치 예방 서비스 이용률을 끌어올리고 장애인과 노인 등 취약계층 구강건강 불평등 격차를 줄이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만 19세 이상 성인이 2년 주기로 충치·치주질환 검사 등을 받는 국가 구강검진 수검률은 2015년 기준 30.9%였다. 또 연 1회 건강보험(본인 부담 1만5000원)이 적용되는 스케일링(치석 제거) 이용률도 16.6%에 그쳤다.

복지부 구강생활건강과 관계자는 “건강보험공단에서 일반 건강검진 우편물 발송 시 무료 구강검진 서비스가 안내되고 있지만 이를 잘 모르는 경우가 많고 치과 병·의원을 찾아가야 하는 번거로움 등 때문에 수검률이 낮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2021년까지 성인 구강검진 수검률을 38.6%, 스케일링 이용률은 20.8%로 높이기로 했다.

아울러 5세 어린이의 유치 충치(우식증) 경험률은 64.4%에서 46%, 12세 어린이의 영구치 충치 경험률은 54.6%에서 45%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정했다.

이를 위해 영·유아 국가 구강검진 수검률은 37.1%에서 46.4%로, 6∼18세 아동·청소년 치아 홈메우기 이용률은 14.0%에서 17.5%로 향상시키기로 했다.

기본계획은 소득·지역 등에 따른 구강건강 불평등을 개선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아동·청소년의 치아 홈메우기 이용률의 소득에 따른 격차 23%(2015년)를 2021년 18.4%로 줄이기로 했다. 지역에 따른 격차도 20%에서 16%로 떨어뜨릴 방침이다.

성인의 스케일링 이용률은 소득에 따라 20.9%, 지역에 따라 16.9%에 이르는 격차를 각각 16.7%, 13.5%로 줄인다. 복지부는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구강보건을 위한 인프라도 확충된다”면서 “2016년 8곳에 불과한 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2021년까지 17곳으로 늘리고 보건소 구강보건센터도 53곳에서 135곳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글=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그래픽=공희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