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복음적 통일관 기사의 사진
미국의 브루스 커밍스라는 학자는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에 의해 일어났다는 것을 부인했습니다. 대신 6·25 전에도 남과 북이 여러차례 교전을 하는 등 훨씬 더 복잡한 정세 속에서 전면전이 발생했다는 수정주의 이론을 내놓았습니다. 이 주장을 듣고 한국교회 안에도 남침설 대신 북침설을 주장하는 이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브루스 커밍스의 주장을 단번에 무너뜨린 일이 1994년에 있었습니다. 김영삼 전 대통령에게 옐친 러시아 대통령이 서류 상자를 전달했습니다. 거기에는 김일성의 남침계획 등 6·25전쟁 전후 문서 300여종이 있었습니다. 극비 문서에는 김일성이 소련과 중국으로부터 남침계획을 승인받고 남침시기를 긴밀히 협의한 내용이 있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이 문서를 통해 일부 사람들이 주장해온 북침설이 허구였음이 명백히 드러났다.”

굶주린 북한주민을 돕는 것은 필요합니다. 그러나 감상적 대북관도, 통일비용만 따지는 계산적 통일관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북한동포도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소중한 사람입니다. 그들에겐 하나님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복음적 통일관을 가져야 합니다. 감상적 관점에서 벗어나 북한의 현실을 냉정하게 인식하고 하루라도 빨리 북한영혼에게 복음을 전하려는 복음적 통일관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그래픽=이영은 기자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