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갈 거 있나요?… 서울서 여름축제 즐겨요 기사의 사진
서울 연세로 일대에서 열린 ‘신촌물총축제’.서울시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무더운 여름, 서울시내 곳곳에서 시원한 여름축제들이 줄줄이 이어진다.

가장 먼저 찾아오는 서울시 여름축제는 18일 청계천 일대에서 열리는 ‘청계천 도심 숲 아트 페스티벌’이다. ‘도심 숲을 알록달록 물들이는 거리예술가들과 함께 하는 피크닉’이란 주제로 거리예술가 50여팀이 공연을 선보인다.

20∼30일에는 강동아트센터와 천호공원 야외특설무대에서 ‘2017 오페라페스티벌’이 진행된다. ‘그랜드 갈라 콘서트’를 시작으로 ‘코지 판 투테’ ‘리골레토’ 등 오페라 명작을 만날 수 있다. 재즈와 팝, 뮤지컬, 한국무용 등과 오페라를 결합시킨 공연으로 오페라 초심자들도 즐길 수 있게 했다.

7월에는 한강으로 가면 된다. 매년 1000만명 넘는 시민이 참여하며 대한민국 최대의 강변문화축제로 자리잡은 ‘한강몽땅 여름축제’가 기다린다. 7월 21일부터 8월 20일까지 한 달간 한강공원 전체가 축제 마당이 된다. 다양한 문화 행사는 물론이고 수상레포츠 프로그램과 특색 있는 장터들이 펼쳐진다.

7월 8∼9일에는 신촌에서 서대문구 주최 ‘신촌물총축제’가 열린다. 연세로 차 없는 거리가 이틀간 도심 속 피서지로 변신한다. 연세로 정중앙에 설치된 원형 우주선 형태의 대형무대에서 전쟁 선포와 함께 물총싸움을 시작한다. DJ쇼, 버블파티, 퍼레이드 등도 진행된다.

7월 22∼30일에는 세계 각국의 뮤지컬 및 공연예술 관련 영화들을 집중 소개하는 ‘충무로뮤지컬영화제’가 충무아트센터,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메가박스 동대문점 등 중구의 대표적인 문화공간에서 열린다. 뮤지컬영화제와 함께 노가리골목(을지로)이나 신흥 명소로 부상 중인 서애대학문화거리 등도 찾아볼 만하다.

더위가 절정을 이루는 8월에는 ‘서울국제하모니카페스티벌’이 있다. 8월 3∼6일 열리는 이 축제는 전 세계 최고의 하모니카 연주자들을 만날 수 있는 드문 기회다. 특히 올해 오프닝 공연은 덴마크 출신의 세계적인 연주자 리 오스카가 맡는다.

8월 11∼13일에는 문화바캉스를 주제로 한 야간축제 ‘서울 문화의 밤’이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진행된다. 음악과 빛이 융합된 한여름 밤 음악회, 월드뮤직바캉스, 눈조각전 등이 예정돼 있고, 도심 주요 문화시설들이 야간 개방을 실시한다.

서대문구가 주최하는 ‘서대문독립민주축제’(8월 14∼15일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일대), 세계 명차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명원 세계 차 박람회’(8월 24∼27일 삼성동 코엑스) 등도 주목할 만하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