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크리스천 계로록] ‘마음의 주름’ 쫙∼ 펼 때 멋진 어르신

“나는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

[100세 시대 크리스천 계로록] ‘마음의 주름’  쫙∼ 펼 때 멋진 어르신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한국인의 생애지도가 변하고 있다. 평균수명 80세를 넘어 100세 시대로 달려가기 때문이다. 1960년대 52세에 불과하던 우리나라 평균수명은 현재 80세가 넘었다. 건강관리만 잘 한다면 90세를 넘어 100세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나이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있다. 2015년 유엔이 재정립한 평생연령의 기준에 따르면 18∼65세는 ‘청년’, 66∼79세는 ‘중년’, 80∼99세는 ‘노년’이다. 그리고 100세 이상은 ‘장수노인’이라고 한다. 은퇴 후 또 한 번의 인생계획을 세워야 할 정도로 삶이 길어졌다. 생물학적으로 오래 사는 게 중요하다기보다는 얼마나 행복하고 건강하게 사느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셈이다. 크리스천으로서 어떻게 멋진 노년을 보낼 수 있을까. 목회자와 기독교 상담전문가들은 ‘크리스천 계로록(戒老錄)’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계로록’은 일본 작가 소노 아야코(浦知壽子)의 노년을 위한 제언집의 제목이다.

노년기 행복은 ‘마음관리’

노인문제 전문가들에 의하면 대부분 젊은이는 노인의 웃는 얼굴, 단정한 옷차림, 배움에 몰두하는 모습, 양보하는 모습, 노부부가 다정하게 손잡고 걸어가는 모습, 남을 칭찬하고 건강관리를 잘하는 모습, 새로운 것에 대해 열린 마음을 갖는 모습을 볼 때 ‘멋진 어르신’으로 여긴다. 반면 노인들이 공중도덕을 무시할 때, 냄새 날 때, 목소리가 클 때, 양보했는데 인사 한마디 없을 때, 남녀 차별할 때, 고집불통일 때, 자기 말만 할 때 눈살을 찌푸린다.

노년기에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마음관리이다. 나이 들면서 기력이 떨어지고, 윗사람이라는 생각으로 다른 사람의 눈을 덜 의식하다보면 몸도 마음도 흐트러지게 된다. 사람들은 평소 ‘삶의 태도와 외모’에 따라 10살이 더 들어 보이거나 덜 들어 보이지만, 은퇴 후엔 ‘어떻게 사느냐’에 따라 20살까지 차이가 난다. 어떤 생활습관을 갖느냐가 중요하다.

먼저 ‘노년의 롤 모델(role model)’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 웰에이징(well-aging)을 위해 닮고 싶은 노년의 모습을 그려본다. 꼭 한 사람일 필요는 없다. 건강관리는 누구처럼, 외모는 누구처럼, 배움과 봉사활동은 누구처럼 등 자신만의 모델을 만들어 하나씩 닮아가려는 노력이 그 첫걸음이다. 다른 사람을 소중하게 보살피고, 새로운 사고에 개방적이며, 육체적 건강의 한계 속에서도 사회에 보탬이 되고자 노력하며,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베푼다면 행복을 맛볼 수 있다.

100세 커리어우먼

국내 자원봉사운동을 처음 시작한 김옥라 각당복지재단 명예이사장은 매일 출근하는 100세의 커리어우먼이다. 1918년생으로 올해 100세지만 해외여행을 다닐 정도의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 매일 아침 재단사무실과 자택 사이 마당을 가로질러 사무실로 출근, 하루 7시간씩 근무한다. 출근 인사는 “사랑합니다.” 직원들도 “사랑합니다”로 그를 맞는다. 얼굴에서 미소가 떠나지 않는 그는 자신의 긍정적 사고와 모든 것에 감사하는 마음이 건강의 비결이라고 했다.

“지금까지 나를 있게 만든 부모와 가족, 친구들이 얼마나 고마운지요. 마당에 핀 꽃이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마치 어머니 자궁에 있을 때 바깥세상을 모르고 살았듯이, 죽어서도 지금은 모르는 그런 아름다운 세상이 있을 겁니다. 그러니 감사할 수밖에요. 제 기억력이 비교적 좋은 건 채소를 골고루 먹고, 글 쓰는 걸 즐기는 것 때문 아닐까 싶어요. 책을 읽고 기록하는 것, 성경을 읽고 묵상하는 것은 빼놓을 수 없는 하루 일과입니다.”

중년기 이후엔 밖으로 쏟던 에너지를 내부 세계로 쏟아 넣어야 한다. 궁극적 인생의 의미를 찾아야 한다. 먼저 절대자와 깊은 만남이 이루어졌을 때 얻어지는 기쁨으로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다. 목회자들은 노년기엔 육체적 주름을 세지 말고 영혼의 나이테를 세라고 말한다. 연륜 있는 나무가 수십 겹 나이테를 소유하듯 정신적·영적으로 하나님과의 관계가 강화될수록 우리 영혼의 나이테가 한 겹 한 겹 늘 수 있다는 것이다.

인간은 영적인 존재

지난해 베스트셀러 ‘백년을 살아보니’를 출간한 철학자 김형석(98) 연세대 명예교수는 여전히 왕성한 저작 및 강연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노년기엔 무엇보다도 신앙에 대한 확실한 가치관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젊었을 때는 용기 있는 사람이 행복하고요, 장년기에는 인생에 뚜렷한 신념과 가치관이 있는 사람이 행복하지요. 신앙은 교리가 아니고 진리입니다. 진리는 가치관이 됩니다. 예수님의 말씀이 나의 인생과 가치관에 담겨 그대로 사는 것이 신앙입니다.”

이 시기 영적인 삶을 사는 사람이 훨씬 더 젊게 산다. 신앙생활은 혼자가 아니라 더불어 하는 생활이다. 교회에 다니는 노인들은 네트워크가 있어 외로움도 적다. 같은 종교를 가지면 공감대 형성이 빠르고 서로를 지지해주기 때문이다.

또 김 교수는 욕심을 버리고 일을 사랑하라고 당부했다. “사람은 성장하는 동안은 늙지 않습니다. 지적인 호기심을 멈추지 마세요. 책을 가까이하고 사랑의 대상을 만드세요. 사랑의 대상이란 해야 할 일, 이뤄야 할 꿈입니다. 꿈을 꾸고 도전하는 사람은 젊게 살 수 있습니다.”

은퇴 후엔 직업과 의무에서 벗어나 긴 여유시간 동안 무엇을 하며 보낼지 많이 고민해야 한다. ‘평생의 공부거리를 찾으면 남은 인생이 달라진다’는 말처럼 자신을 공부하는 사람으로 미리 습관을 들여놓으면 노년이 풍성해지고 치매예방이 되는 일석이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거창한 것을 시도하라는 게 아니다. 일상 속에서 소소한 기쁨을 찾으라는 것이다. 일방적인 배움의 모임보다 느낌을 나눌 수 있는 모임에 참여하는 것이 좋다. 소그룹 성경공부모임이나 아름다운 찬양·가곡 등을 부르는 중년합창단을 조직하는 것도 좋다.

노년을 위한 최고의 재테크는 부부관계 개선이란 말이 있다. 독신 노인들이 고독과 우울증에 시달리는 반면 화목한 부부는 정서적 안정감과 심리적 행복감을 누려 장수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그러나 사별 후 혼자된다 해도 공동체(가족·교회·마을·사회) 안에서 의미 있는 관계를 맺을 수 있다면 행복한 노년을 보낼 수 있다.

이지현 선임기자 jeeh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