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의 방미 발언을 ‘촉새 외교’라며 맹비난했다. 문 특보가 북한 핵·미사일 활동 중단을 전제로 한 한·미 합동 군사훈련 축소 가능성 등을 언급한 점을 문제 삼았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미리 우리의 전략을 다 노출시키는 ‘촉새 외교’로는 어떠한 실익도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드(THAAD) 문제로 인한 양국의 불편한 관계를 해소하고 한·미 간 신뢰에 기초해 북핵 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순서”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한·미동맹 약화를 우려하며 문 특보 경질을 요구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문 특보 발언을 학자 개인 견해라고 한 청와대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며 “문 특보가 돌발 행동을 했다면 응당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바른정당도 가세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의원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갖고 있고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데 미국의 전략자산과 한·미 합동 군사훈련 축소를 운운하는 것은 북한 압력에 대한 투항”이라며 문 특보 사퇴를 촉구했다. 하태경 의원은 “협상 직전에 우리 정부의 패를 모두 공개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라고도 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