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손하 아들 학교폭력 의혹… 특별장학 실시 기사의 사진
KBS 제공
유명 연예인 아들과 대기업 총수의 손자가 학교 폭력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교육 당국이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과 중부지원교육청은 서울 중구 숭의초등학교를 대상으로 19일부터 특별장학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지난 4월 숭의초등학교 수련회에서 학생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 구타하는 사건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피해자 학생 부모는 가해 학생들이 피해 학생을 담요로 씌우고 방망이 등으로 폭행하고 물비누를 강제로 먹이는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해자 중 대기업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책임을 지지 않고 빠져나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학교는 “아이들 간 장난이며 학교 폭력으로 볼 사안은 아니다”고 결론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의 가해학생 학부모로 알려진 배우 윤손하(42)씨는 보도 다음날 소속사를 통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보도 내용이 사실과 상당 부분 다르다. 함께 있었던 아이들에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