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美 참전용사들 피와 희생, 큰절로 감사”

새에덴교회·한민족평화나눔재단 11년째 보은행사

“6·25 美 참전용사들 피와 희생, 큰절로 감사” 기사의 사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쉐라톤노스휴스턴호텔에서 17일(현지시간) 열린 미군 참전용사 보은행사의 참석자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감사의 뜻을 표시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형길 휴스턴총영사, 새에덴교회 배정숙 사모, 소강석 목사.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고귀한 희생으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킨 미국의 한국전 참전 용사들을 위한 보은행사가 1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쉐라톤노스휴스턴호텔에서 열렸다.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와 한민족평화나눔재단이 개최한 이날 행사에는 미국 내 참전용사 450여명과 국내 참전용사 50여명, 재미교포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장에는 이날 오전부터 텍사스 각지에서 고령의 참전용사와 가족, 실종자 및 전사자 가족이 도착하기 시작했다. 오후 5시30분 양국 국기가 입장하고 국가가 연주되면서 행사 시작을 알리자 숙연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참석자들은 헌화와 묵념으로 한국전 참전 영웅들에게 경의를 표했다.

소강석 목사는 “6·25전쟁으로 인해 풍전등화와 같았던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생명을 아끼지 않고 싸워주신 참전용사들의 땀과 눈물, 피와 희생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미국 참전용사와 가족들에게 큰절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형길 휴스턴총영사가 대독한 메시지에서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해 미국 참전용사와 가족 여러분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드린다”며 “여러분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더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갈 것이며 목숨으로 맺어진 두 나라의 우정이 영원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서 “11년째 뜻 깊은 자리를 마련해준 새에덴교회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존 컬버슨 및 쉴라 잭슨 리 연방 하원의원의 축사와 존 코닌 연방 상원의원의 영상 메시지가 이어졌다. 테드 크루즈 연방 상원의원은 서한을 통해 “어느 때보다 지금, 한국전쟁에서 미국과 한국군이 치렀던 희생을 기억해야 한다”며 “우리 국가를 지탱하고 있는 참된 가치들은 참전 군인의 헌신으로 이뤄졌다”고 전했다. 컬버슨 의원은 “위성사진을 보면 북한 지역은 어둡고 남한 지역은 밝다. 남한의 불빛은 자유가 빛나는 것 같다”며 “3만6000여 미군의 희생이 헛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최측은 참전용사들에게 국가보훈처에서 발행한 ‘평화의 사도메달’을 수여했다. 새에덴교회는 텍사스 지역 전사자 1800여명의 이름이 새겨진 동판을 제작, 텍사스주에 기증했다.

만찬에서 미국측 참전용사들과 가족은 서로 안부를 물으며 화기애애하게 식사와 담소를 나눴다. 테너 박주옥, 소프라노 임청화 교수 등의 공연과 전통춤, 태권도 시범도 즐겼다.

소 목사와 텍사스 지역 장진호 전투 생존용사들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휴스턴 베어크리크파크 전쟁기념탑에서 헌화식을 거행했다. 새에덴교회는 2007년부터 한국전 참전용사들에 대한 보은행사를 해마다 갖고 있다.

휴스턴(미국)=글·사진 김태희 선임기자

th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