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제게 해준 모든 것에 감사해요” 고국 울린 伊 20대의 마지막 전화 기사의 사진
이탈리아 출신 글로리아 트레비산(왼쪽)과 마르코 고타르디. consumatrici
영국 런던 그렌펠 타워 화재 참사 실종자 명단에 든 두 이탈리아 젊은이의 가슴 아픈 사연에 그들의 고국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안사 통신에 따르면 타워 23층에 거주하던 이탈리아 출신 글로리아 트레비산(27·여)과 마르코 고타르디(28)가 연락이 두절된 상태로, 화재 당시 이들이 마지막까지 가족과 나눈 전화 통화 내용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베네치아 출신으로 연인 관계인 두 사람은 불이 나자 고향의 가족에게 전화를 걸었다. 탈출이 어렵다는 것을 느낀 트레비산은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 이제 안녕, 지금까지 제게 해준 모든 것에 감사해요”란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고타르디는 아버지에게 전화해 마지막 순간까지 목소리를 들려줬다. 그의 아버지는 “아들이 집 안이 연기로 가득 찼다고 말한 뒤 전화가 끊겼다. 기적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 커플은 베네치아 건축대학을 졸업한 뒤 일자리를 찾아 지난 3월 런던으로 건너왔다. ‘브리티시 드림’을 좇아 영국까지 온 이들에게 그렌펠 타워 고층부는 화재 이전까진 나름 근사한 보금자리였다. 런던에서 돈을 벌어 형편이 어려운 고향집에 보탬이 되길 바랐던 트레비산은 화재 며칠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곳의 전망은 정말 끝내준다”며 런던 시내 전경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이탈리아에서는 자국 젊은이들이 고국에서 마땅한 일자리를 찾지 못해 해외로 나갈 수밖에 없는 현실에 대해 자성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높은 청년 실업률 등으로 고국을 떠난 청년들이 유럽 타국에서 테러나 화재 등으로 희생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기회의 부족이 또 다른 비극을 만들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탈리아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런던 화재로 실종된 두 사람이 베네치아 대학을 만점 학점으로 졸업할 만큼 뛰어난 학생들이었음에도 고국에선 마땅한 일자리를 찾을 수 없어 런던으로 이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만장자들이 사는 노팅힐을 마주 본 저소득층용 아파트를 집어삼킨 불길 속에서 이들의 꿈도 스러졌다”고 전했다.

구성찬 기자 ichthu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