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 100명 지원에 합격 2.8명뿐… 더 좁아진 ‘바늘구멍’ 기사의 사진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전형에서 구직자 100명당 최종 취업 관문을 통과한 사람은 2.8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졸 신입사원 경쟁률은 2년 새 10% 이상 높아졌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312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졸 신입사원 취업 경쟁률은 평균 35.7대 1로 조사됐다고 18일 밝혔다.

2013년부터 2년마다 실시되는 대졸 신입사원 취업 경쟁률 조사는 취업문이 계속 좁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2013년 같은 조사에서 대졸 신입사원 경쟁률은 28.6대 1이었으나 2015년 조사에선 32.3대 1로 높아졌다. 구직자 100명당 최종 합격자 수 역시 2013년 3.5명에서 2015년 3.1명으로 줄어든 후 이번 조사에선 2.8명으로 처음으로 3명을 밑돌았다.

취업 경쟁률은 300인 이상 기업과 300인 미만 기업이 다른 흐름을 보였다. 300인 이상 기업의 경쟁률은 2013년 31.3대 1에서 2015년 35.7대 1, 2017년 38.5대 1로 줄곧 상승세를 유지했다. 반면 300인 미만 기업은 같은 기간 6.0대 1에서 6.6대 1로 소폭 상승한 후 이번 조사에선 5.8대 1로 오히려 경쟁률이 낮아졌다. 이는 시간이 지날수록 중소기업보다 대기업을 선호하는 쏠림현상이 심화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양질의 일자리가 줄고 취업 시장에 대한 위기감이 커지고 있지만 중소기업에 대한 선호도는 좀처럼 높아지지 않고 있다.

업종별로는 비제조업의 취업 경쟁률이 43.5대 1로 제조업(31.3대 1)보다 더 높았다. 2년 전 조사에서 비제조업(37.0대 1)과 제조업(29.4대 1) 경쟁률을 비교할 때 양자 간 격차가 더 벌어졌다.

채용시험에서 토익점수, 학점, 해외연수 경험 등 ‘스펙’은 최소한 자격요건으로 보는 경우가 많았다. 300인 이상 기업 중 스펙을 최소한의 자격요건으로만 활용한다는 응답 비율은 76.7%였고 채용과 무관하다는 응답도 14.0%로 조사됐다. 300인 미만 기업 중에서도 스펙을 최소한의 자격요건으로 본다는 기업이 57.7%였고 채용과 무관하다는 응답도 36.3%나 됐다.

다만 인턴 등 유사 직무 경험은 채용 과정에서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기업의 65.4%가 유사 직무 경험을 채용에 반영한다고 답했다.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비율도 17.9%였다.

채용전형에서 면접 전형은 대부분 기업이 실시하고 있으나 필기전형은 300인 이상 기업에서만 주로 채택하고 있었다. 300인 이상 기업에서 필기전형을 실시하는 비율은 52.6%였으나 300인 미만 기업 중 필기전형을 보는 곳은 11.9%에 불과했다. 면접전형에선 실무면접이 업무지식(30.0%)을 가장 중시한 반면 임원면접은 조직적응력(24.4%)을 가장 우선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그래픽=이석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