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9 부동산 대책]  중개업소 “예상보다 약해 큰 영향 없을 것” 안도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정부의 6·19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현장에선 ‘기대보다 약하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우려했던 투기과열지구 지정이나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 분양가상한제 적용 등 강력한 조치가 정책에서 빠졌기 때문이다.

새로 조정 대상 지역에 추가된 경기 광명, 부산 기장·부산진구뿐 아니라 강남4구에 위치한 공인중개업소 측은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 내다봤다. 19일 경기 광명의 A공인중개업소 대표는 “대책 발표 이전과 큰 변화가 없다”며 “향후 청약 규제와 관련한 우려는 있지만 철산 재개발 단지는 크게 해당이 없긴 하다”고 말했다. 부산 기장의 B공인중개업소 관계자도 “지난주 정부가 단속을 예고한 이후로 다수의 중개업소가 문을 닫고 눈치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파트값이 너무 올랐기 때문에 어느 정도 진정은 되겠지만 큰 변화는 없을 거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권도 분위기는 비슷하다. 개포주공 1단지 인근 C공인중개업소 대표는 “지난 4월쯤에 비해 시세는 최대 1000만원가량 떨어졌지만 문의는 오히려 늘고 있다”며 “한 가구에 2∼3채씩 분양하는 이가 별로 없기 때문에 규제가 힘을 발휘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1·3대책과 비교해 크게 달라진 게 없고, 우려했던 투기과열지구 지정도 정책에서 빠져 다행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다만 향후 영향은 더 커질 전망이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재건축 조합원 주택 공급 수 제한을 통해 영향을 받게 될 단지는 총 180개 단지, 10만6000여 가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조정 대상 지역에서 사업승인을 받지 않은 곳들이다.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등이 대표적이다.

이미 사업승인을 신청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 등의 경우 반사이익을 노리는 분위기도 있다. 둔촌주공 인근 D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정부의 규제 예고로 값은 조금 떨어졌지만 새로운 재건축 규제책으로 인해 오히려 호재를 맞았다는 평도 있다”고 말했다.

건설사의 경우 속내가 복잡한 상황이다. 예상보다 약한 정책에 안도하면서도 이번 대책이 공급물량 확대와 맞물리면 타격이 커질 수 있어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6월 이후 서울과 경기, 부산 등 청약조정지역에서 분양될 아파트는 88개 단지, 9만1456가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규제가 생각보다 심하지 않고, 지난 16일부터 3일간 중단됐던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아파트 분양보증이 재개된 건 긍정적인 부분”이라면서도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대출 규모가 줄고, 돈줄이 끊기면 계약 포기나 미분양 물량이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글=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그래픽=공희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