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당-이명희] 페미니스트 대통령과 탁현민 기사의 사진
촉나라 승상 제갈량은 사마의가 이끄는 위나라군을 정벌하기 위해 전략 요충지에 절친인 마량의 아우 마속을 보냈다. 제갈량은 적들이 오는 길을 지키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마속은 적의 진출입로를 방어하기보다 산 위로 유인하기 위해 진을 쳤고 식수와 식량이 동나 결국 패했다. 마속의 재주를 아낀 많은 사람들이 선처를 호소했다. 그러나 제갈량은 “사사로운 정 때문에 군율을 어기면 마속이 지은 죄보다 더 큰 죄가 된다”면서 눈물을 흘리며 참수형에 처했다. 읍참마속(泣斬馬謖), 누참마속(淚斬馬謖)의 유래다.

김유신은 화랑 시절 천관이라는 기생 집을 자주 찾았다. 그러나 어머니의 꾸중을 들은 뒤 다시는 그녀를 찾지 않기로 결심했다. 어느 날 술에 취해 집에 돌아가다 말이 늘 하던 대로 그녀의 집 앞에 멈추자 정신이 든 김유신이 말의 목을 베었다는 일화가 있다.

고사성어가 생각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감싸기를 보면서다. 그는 10년 전 저서 ‘남자마음 설명서’와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 “바나나를 먹는 여자에 성적 매력을 느낀다” “내 성적 판타지는 임신한 선생님” “고등학교 때 첫 성 경험을 한 여중생을 친구들과 공유했다” 등의 여성 비하와 저급한 성 의식을 드러냈다. 2012년 총선에 출마한 ‘나는 꼼수다’ 멤버 김용민씨가 “살인범을 풀어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을 강간해서 죽여야 한다”고 한 데 대해 “집회하다 교통신호 어긴 것쯤”이라고 두둔한 사실도 전해졌다. 탁씨를 내치라는 비판이 쏟아지지만 청와대는 침묵하고 있다. 탁씨는 문 대통령과 히말라야 등정을 함께한 사이다.

문 대통령은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며 내각의 30%를 여성으로 채우고 임기 내 남녀동수 내각을 공약했다. 치마 입은 여성 장관 수만 채운다고 성 평등이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탁씨 같은 마초를 곁에 두고서 남녀평등을 운운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다.

글=이명희 논설위원, 삽화=이영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