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의 성교육 표준안 지켜 동성애가 포함되는 것 막아야”

‘차학연’ 등 25개 학부모 단체·조배숙 의원실 국회서 포럼

“교육부의 성교육 표준안 지켜 동성애가 포함되는 것 막아야” 기사의 사진
김지연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대표(왼쪽 다섯 번째)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부 성교육 표준안의 취지와 교육현장 적용에 대한 포럼’에서 성교육 표준안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차학연) 등 25개 학부모 단체와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실은 27일 서울 국회에서 포럼을 개최하고 교육부의 성교육 표준안에 동성애를 포함시키려는 진보 단체의 움직임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교육 표준안은 학교현장의 성교육 가이드라인과 같은 것으로 교사들은 이 기준에 따라 성교육을 진행한다.

포럼에서 이규은(동서울대) 이윤정(경인여대) 교수, 김종신 홍천고 교사, 김지연 차학연 대표는 건전한 성교육을 위해 교육부가 마련한 성교육 표준안을 그대로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교사는 “학교 성교육은 피임·낙태를 조장하기보다 성에는 책임 의무 절제 정결 등이 전제됨을 가르쳐야 한다”면서 “그런 면에서 성교육 표준안은 학교현장에서 올바른 성가치관을 확립하고 교육 혼선을 줄임으로써 교사와 학생 모두로부터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제는 외부 성교육 단체들이 ‘청소년의 성관계는 잘못된 것이 아니다’ ‘동성애 트랜스젠더도 성교육시간에 가르쳐야 한다’며 개방적인 성을 가르치라며 성교육 표준안을 반대한다는 것”이라면서 “청소년의 성적 자유를 인정하고 낙태를 권리로, 동성애와 이성애를 동등한 것으로 인정하려는 요구 뒤에는 특정 이념과 성정치가 숨어 있다”고 꼬집었다.

성교육 표준안을 만든 이규은 교수는 “성교육은 태어날 때부터 일생동안 이뤄져야 하는 인격교육이며 전인교육”이라면서 “따라서 10대 임신, 인공유산, 성범죄 증가 등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만으로 인식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시민단체가 성교육 표준안에 제3의 성을 넣으라고 요구하던데 과학적으로 인간은 남성과 여성만 있으며 제3의 성은 염색체가 없다”면서 “학교현장의 성교육은 남녀 양성평등에 기초해 진행돼야 하며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을 것을 가르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2015년부터 성교육 표준안 제작에 참여한 김 대표도 “우리의 자녀들에게 바른 성윤리를 가르치기 위해 성교육 표준안을 지켜야 하며 다양한 가족형태, 성소수자, 성적 지향 등 특정 집단의 의도가 숨어있는 내용을 가르쳐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글=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사진=강민석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