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관계지향적 삶 기사의 사진
서울시광역정신보건센터는 2006년 서울시민 중 남성의 36%, 여성의 47%가 우울증에 빠졌다고 밝혔습니다. 1960년대 87달러였던 1인당 국민소득이 지금은 2만 달러를 넘어서는 등 200배 이상 증가했지만 행복하지 않습니다. 지나치게 성취지향적인 삶을 추구했기 때문입니다. 인간관계를 끊어버리더라도 남보다 빨리 성공하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이런 성취지향적인 삶은 소중한 관계망을 끊어버렸습니다. 그래서 집 직장 교회에서조차 지지하고 격려할 사람이 사라져버렸습니다. 그것이 바로 우울증 대한민국을 만든 것입니다.

인간관계가 원만하지 않으면 재력 지위 외모와 같은 외적 조건이 아무리 좋아도 행복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불안감 우울감 식욕상실 대인기피증 등이 우리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대안학교에서 중학교 과정을 마친 아들이 고등학교에 다닐 때 일입니다. 어느 날 이런 질문을 했습니다. “아빠, 이상해. 친구가 숙제를 안 해오거나 준비물을 안 가져와 점수가 깎이면 좋아해. 이게 무슨 친구야.” 내신 성적 잘 받으려고 친구의 실패를 즐기는 모습을 보고 실망했던 것입니다.

한국사회는 어른뿐 아니라 아이까지도 성취 지향적입니다. 선의의 경쟁은 필요합니다. 그러나 지나친 경쟁의식은 사람을 병들게 합니다. 더 늦기 전에 교회 학교 일터에서 관계지향적 공동체를 세워야 하겠습니다.

글=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