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왜 그리 바쁘십니까 기사의 사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노동자의 연평균 근로시간은 2113시간으로 가입국 중 2위를 차지했다고 합니다. 이웃나라 일본보다 무려 378시간, 가입국 평균보다 347시간이나 많습니다. 이를 일하는 날로 환산해보면 우리는 일본사람보다 1년에 두 달이나 더 일을 하는 셈입니다. 반면 일의 효율을 보여주는 노동생산성은 미국의 절반 수준, 일본의 75% 수준입니다. 즉 다른 나라에 비해 더 긴 시간 일하는데 정작 버는 돈은 훨씬 적다는 것이지요.

상황이 이렇다 보니 더 죽기 살기로 일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이제 좀 생각해봐야 합니다.

도대체 왜 이렇게 바쁘게 살아야 합니까. 과연 누구를 위해 이렇게 열심일까요. 발바닥에 불이 나게 뛰어다니는 게 정말 의미 있는 것일까요. 잠 안 자고 눈 비비며 이른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일하는 것이 과연 가치 있는 일인지 자문해 봐야 합니다. 사실 우리는 이런 질문에 취약합니다. 다들 먹고사는 일에 정신없이 바빠 생각할 겨를조차 없어 보입니다.

하나님의 일로 바빴으면 좋겠습니다. 땅의 문제로 허우적거릴 것이 아니라 하늘의 일로 바빴으면 좋겠습니다. 육신의 성공을 위한 것보다 영혼을 살찌우는 영적인 일로 바빴으면 좋겠습니다.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그래픽=이영은 기자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