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셉 아고 주한 가나 대사 “선진국들 아프리카에 동성애 용인하라며 압박”

동성애대책위 주최 국제포럼서 가나 정부 반동성애 정책 밝혀

조셉 아고 주한 가나 대사 “선진국들 아프리카에 동성애 용인하라며 압박” 기사의 사진
조셉 아고 주한 가나 대사가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동성애와 에이즈 확산 예방을 위한 국제포럼’에서 가나의 동성애 및 에이즈 예방 정책을 소개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주한 가나 대사가 에이즈 예방포럼에 참석해 “동성애는 인권의 문제가 아니라 치유해야 할 정신의 문제며 국제 인권으로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셉 아고 주한 가나 대사는 10일 한국교회동성애대책협의회와 동성애문제대책국제위원회 등이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동성애와 에이즈 확산 예방을 위한 국제포럼’에서 자국의 정책 등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아고 대사는 “가나에선 에이즈가 동성애와 맞물려 있다고 보기 때문에 동성애 운동가들의 국제대회를 불허하고 청소년의 동성애 인터넷 사이트 접속을 제한하는 등 분명한 동성애 반대정책을 펼치고 있다”면서 “국가적으로 위원회를 운영하면서 에이즈 감염을 막기 위해 정책 입안, 데이터 분석, 에이즈 위험성 홍보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선진국들이 동성애를 용인하라며 아프리카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아고 대사는 “선진국들이 돈과 인력을 앞세워 동성애를 인정하라고 아프리카 국가들을 압박하고 있다”면서 “실제로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재임 시절 세네갈 대통령에게 동성애를 인정하라고 요구했지만 세네갈 대통령은 ‘미국 국민들이 죄를 짓고 죽어가는 상황에서 당신 같으면 동의할 수 있겠느냐’며 맞섰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치인과 국가 지도자들은 동성애와 관련된 에이즈의 심각성을 인식해야 한다”면서 “지금 전 세계가 다함께 에이즈와 동성애 문제를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포럼에선 에드보켓코리아 심동섭 고영일 변호사, 염안섭 수동연세요양병원장, 김지연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대표가 나서 동성애와 에이즈 확산 예방을 위한 국제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심 변호사는 “인권은 국민 다수결로 결정할 수 있는 권리가 아니다”며 “인간의 욕망을 인권으로 인정해 준다면 일부다처, 일처다부, 다부다처도 인권으로 인정받게 돼 사회 질서가 무너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국가인권위원회와 국제기구를 그대로 둬선 안 되며 침묵하기보다 힘을 합쳐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변호사는 “동성애 옹호진영은 국제기구 참관인 자격을 얻어 동성애를 인권으로 인정받기 위해 조작된 내용의 리포트까지 만들어 제출하고 있다”면서 “기독교 사회단체들이 연대해 국제기구 참관인 자격을 얻어 이들의 활동을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글=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사진=강민석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