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청소년 술·담배 판매를 막기 위해 10일부터 ‘우리동네 술래잡기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주민 41명으로 구성된 우리동네 술래잡기단은 오후 4시부터 11시까지 술·담배 판매업소 1061곳을 주 2∼3회씩 방문해 계도활동을 펼친다. 사업주와 판매자를 대상으로 만 19세 미만 청소년에게 술·담배 판매금지 준수를 설명하고, 청소년 연령대로 추정되는 구매자에 대한 신분증 확인 등을 당부한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