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대의 ‘함바(건설현장 식당) 브로커’ 유상봉(71·수감 중)씨가 4년 전 함바 운영권을 미끼로 거액을 가로챈 혐의가 또 드러나 추가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심우정)는 유씨를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유씨는 2013년 4월 서울 서초구의 한 커피숍에서 피해자 이모씨에게 “부산 북구 재개발구역 공사현장 식당 운영권을 주겠다”고 속여 계약금 명목으로 3000만원을 받는 등 모두 1억90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는 뇌물공여 혐의로 수감됐다 만기출소한 지 한 달이 채 안 된 때였다. 유씨가 돈을 받더라도 함바 운영권을 취득해 줄 의사나 능력이 없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지호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